치매 어머니 밥투정, 천사가 나타났다
치매 어머니 밥투정, 천사가 나타났다
  • 나관호
  • 승인 2020.11.05 0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매굿바이 9 ♣ 나관호 목사의 치매 어머니와 사는이야기
☞ 치매 멘토링 ☞ ☞ ☞ 사람들과 접촉점 찾아, 사랑과 감동을 나누세요

사랑과 감동이 치매를 이긴다/
감추지(?) 말고, 당당히 오픈해야/
◈나관호교수목사는 치매어머니와의 '삶의 경험'을 치매가족 멘토로 치매가족과 전문가들에게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뉴스제이】 어머니의 밥투정 시간이 길다. 식사를 안 하셨는데 자꾸만 '어떤 사람을 만나서 고기를 드셨다'고 하신다. 아마도 머릿속 지우개가 옛날의 기억을 재생시킨 모양이다. 치매 어르신들은 두 부류다. 우리 어머니처럼 '식사를 하지 않으시고 했다'고 하시는 분과 '식사하시고 안 했다'며 화를 내고 서운해 하시는 치매 어르신들이다. 

"어머니, 식사하셔야죠?"
"난 아까 고기 먹었잖아. 배불러."
"식사 안 하셨어요!"
"아냐, 나 그 아줌마랑 먹었어. 하나도 배 안 고파."

그래서 할 수 없이 우유만 드렸다. ‘시원하시다’며 우유는 드셨다. 그러시더니 화장실 가신다며 자리에서 일어나셨는데 어지러우신지 휘청하신다. 실은 어머니는 어제 저녁부터 식사를 안 하셨다. 

그래도 다행인 것은 우유는 드셨다. 식사를 드리면 짜고 맵다며 드시지 않겠다고 한다. 어머니에게 비상등이 켜진 것이다. 요즘 통 외출을 못하셔서 그런지 어머니 마음이 좁아지셨다. '어떻게 해야 하나?'

▲ 식사하시는 어머니  ⓒ 나관호 

대책회의

어머니를 위한 대책회의(?)가 열렸다. 먼저는 바람을 쐬어드려야 하고, 둘째는 어머니가 스스로 배고프시다는 생각을 하셔야 한다는 점과 실제로 신체적으로 배가 고프면 드시지 않겠느냐는 의견도 있었다. 그리고 입맛에 맞는 음식을 골라 볶음밥을 만들어 드리자는 의견도 접수됐다. 결론은 세 가지 모두를 시행해 보기로 했다.

어머니를 모시고 외출을 했다. 일 때문에 만나는 사람들 틈바구니에 어머니를 모시고 갔다. 젊은 사람들과의 접촉점을 찾아드리고 싶어서였다. 어머니의 머릿속 작은 지우개의 실체를 아는 사람들은 어머니를 더 따뜻하게 대해 주었다. 

어머니에게 우유와 빵이 제공되었다. 카페 여직원이 어머니를 살갑게 대해 주었다. "할머니, 할머니!" 하며 오래전부터 알았던 사이처럼 대해 주었다. 어머니의 목소리가 들려왔다.

"이거 같이 먹어!"

어머니가 카페 여직원에게 빵을 권하고 계셨다. 여직원이 말했다.

"아니에요, 할머니. 저는 먹었어요."
"그래도 같이 먹어. 난 배부른데."
"많이 드세요. 따뜻한 물도 드릴까요?"

열이 많으신 어머니는 뜨거운 물을 잘 안 드신다. 여직원의 성의를 거절하면 안 될 것 같아서 어머니 대신 내가 대답했다.

"그러세요. 부탁해요."
"알겠습니다."

▲ 어머니는 그 천사의 섬김에 맛있게 빵과 우유를 드셨다. 그 천사는 옆에서 미소를 짓고 있었다. 너무 고마워 그 날개 없는 천사에게 감사를 표현했다.    ⓒ나관호 

마땅히 할 일을 하는 행복

어머니는 조그만 빵 한 조각만 드셨다. 그 여직원이 가져다 놓은 빵을 보니 어머니를 위해 조그맣게 썰어 왔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어머니에 대한 배려에 고마운 생각이 들었다. 빵이 거의 그대로 있는 모습을 본 그 여직원은 어머니께 다시 빵을 권했다. 천사가 나타난 것이다.

"할머니, 이 빵 드셔 보세요."
"배부른데."
"제가 먹여드릴 테니 한번만 드셔 보세요."

어머니가 맛있게 빵을 드신다. 사실 배가 고프셨을 것이다. 어머니는 그 여직원의 섬김에 맛있게 빵과 우유를 드셨다. 그 여직원은 옆에서 미소를 짓고 있었다. 나는 미팅을 마치고 너무 고마워 그 여직원에게 감사를 표현했다. 그러자 그 여직원이 말했다.

"사실은 저희 할머니도 치매세요."
"그래요? 반가워요."
"할머니가 참 고우세요. 우리 할머니 생각이 나서요."
"참, 예쁜 마음을 가지셨네요."
"아니에요. 저는 마땅히 할 일을 했어요."

그 말은 최근에 내가 감동받고 있는 말이었는데 오늘 여기서 또 그 말을 들었다. "마땅히 할 일을 했다"는 말의 진정한 의미를 아는 사람들은 고생을 몸으로 체험해 보고, 마음에 섬김과 사랑이 있는 사람들이라는 것도 새삼 깨달았다. 카페를 나서는 나를 따라 나온 여직원에게 어머니가 말씀하셨다.

"아유, 고마워요. 나 배부르게 먹었네."
"할머니, 안녕히 가세요."
"어머니에게 잘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날개 없는 천사가 준 도움에 반응하다

감사인사를 한 후 차를 탔는데 아무래도 그 여직원에게 감사를 표시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차 안에 뭐가 있나 주섬주섬 찾아보았다. 마침 트렁크에 기념품용 열쇠고리펜 다섯 개가 있었다. 그것을 그 직원에게 주었다. 서로의 고마움을 말로, 눈으로 전하고 그곳을 나왔다. 차를 타고 가면서 혼자 말했다.

"오늘 나를 돕는 또 한 명의 천사를 만났구나."

그리고 꾸벅꾸벅 조시는 어머니를 보니 어머니도 순진한 천사 같아 보였다. 집에 마련된 불고기 볶음밥을 드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며 차를 몰았다. 집에 도착해 보니 맞춤형 볶음밥이 준비되어 있었다. 어머니에게 밥을 권해 보았다. 어머니가 말씀하신다.

"나 배 안 고파."
"그러세요. 아까 빵 먹여준 예쁜 사람 생각나세요?"
"누구?"
"빵 먹여준 예쁜 사람요."
"어, 생각나. 빵 말이지."
"네."
"아유, 예쁘더라. 그 학생 예쁘더라."
"그 학생이 아마 어머니가 밥 드시면 좋아할 거예요."
"그래. 그럼 먹어야지. 예쁘더라."

어머니의 "예쁘더라"는 마음이 예쁘다는 말씀일 것이다. 어머니의 밥투정은 그렇게 막을 내렸다. 날개 없는 천사가 준 도움이었다. 그 후 밥을 안 드신다고 할 때 그 작은 천사 이야기를 반복하면 드신다. 아마도 어머니 마음 속에 섬김의 감동이 깊이 박힌 모양이다. 어머니 머릿속 지우개가 마음의 감동은 지우지 못하기를 바라는 간절한 마음이다.

이렇게 치매 어르신들이 사람들과 접촉점을 찾고, 사랑과 감동을 나누면 좋다. 집에만 계시도록 감추지(?) 말고, 당당히 오픈하며 사는 것도 치매환자와 가족 모두에게 좋은 일이다.

"치매가족 여러분 화이팅!!!

 

나관호 교수목사 ( 치매가족 멘토 / 칼럼니스트 / 크리스천커뮤니케이션연구소 소장  / ‘뉴스제이’ 대표 및 발행인 ) ---- 치매강의요청 : 010-3561-9109

덧붙이는 글 | 치매강의 전문가 나관호 교수목사는 뉴스제이 대표 및 발행인, 크리스천 커뮤니케이션연구소 소장, 문화평론가, 칼럼니스트, 작가, <나관호의 삶의 응원가>운영자로 세상에 응원가를 부르며, 따뜻한 글을 통해 희망과 행복을 전하고 있다. 또한 기윤실 선정 ‘한국 200대 강사'에 선정된 기독교커뮤니케이션 및 대중문화 분야 전문가로, 기윤실 문화전략위원과 광고전략위원을 지냈다. 또한, 역사신학과 커뮤니케이션 이론, 대중문화연구를 강의하고 있으며, '생각과 말'의 중요성과 영향력을 가르치는 '자기계발 동기부여' 강사로 기업문화를 밝게 만들고 있다. ‘심리치료 상담’과 ‘NLP 상담’(미국 NEW NLP 협회)을 통해 사람들을 돕고 있으며, ‘미래목회포럼’ 정책자문위원, ‘한국교회언론회’ 전문위원으로 한국교회를 섬기고 있다. 특히, '치매가족 멘토'로서 강의와 상담믈 통해 '치매환자와 가족들을 돕는 구원투수'로 활동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안보면 후회할 기사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