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 전파' 신천지 대구교회, ‘코로나19’ 대규모 추가확진 우려↑
'슈퍼 전파' 신천지 대구교회, ‘코로나19’ 대규모 추가확진 우려↑
  • 뉴스제이
  • 승인 2020.02.23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사 끝난 4천475명 중 544명 "증상 있다"/
연락 안 닿는 교인도 400명 이상/
신원 드러나지 않은 교인 더 있어/
대구시, "종교단체 행사 중단 요청"/

【뉴스제이】 우한폐렴 ‘코로나19’의 '슈퍼 전파'가 발생한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대규모 추가 확진자 발생이 우려되고 있어 대구시에 초비상이 걸렸다.

대구시 시장에 사람이 없다 (사진 :연합뉴스 켑처)
대구 지하철 역에 사람이 없다. (사진 :연합뉴스 켑처)
대구 지하철이 한산하다. (사진 :연합뉴스 켑처)

21일 대구시에 따르면 슈퍼 전파와 관련된 코로나19 31번 환자가 다녔던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 4천475명을 상대로 조사를 벌인 결과 증상이 있다고 답한 교인은 544명이다. 또 400명은 아직 연락이 닿지 않아 향후 증상이 있다고 답할 교인 수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게다가 시가 확보한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 명단이 완전한 것이 아닌 까닭에 아직 신원이 드러나지 않은 교인이 더 있을 수 있다는 점도 추가 확진자 발생 우려를 높이고 있다.

이와 관련해 종교계 관련자 등은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이 8천명에 이른다"는 주장을 내놓고 있다.

또 "신천지 교인들이 다니는 감춰진 장소가 있다", "신천지 교인들이 일반 교회에 잠입해 포교 활동을 한다"는 등 ‘코로나19’ 확산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높은 상황이다. 실제로 신천지 교인들의 포교 대상자다 일반 한국교회 성도들이기 때문에 신분을 숨기고, ‘한국교회에 잠입’해 포교 활동을 하고 있다.

대구시측에서 신천지 대구교회 인근역을 방역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켑처)

대구에서는 지난 18일 31번 환자를 시작으로 21일 오전까지 모두 84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추가 확진자 대부분이 신천지 교인과 관련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대구시측은 "아직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 전체 명단을 확보하지 못했지만 신원을 파악한 인원은 자가격리 조치를 했다"며, "신천지 교인 관련 구체적 정보가 있으면 알려달라"고 요청했다고 한다.

또 "신천지 교인뿐만 아니라 일반 시민도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인 만큼 각 종교단체에서는 이번 주 예정된 모든 종교행사를 중단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