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의 20%, 성경 '하나님의 실제 말씀으로' 믿어
미국인의 20%, 성경 '하나님의 실제 말씀으로' 믿어
  • 케이티 나
  • 승인 2022.07.11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경을 '하나님의 실제 말씀'으로 보는 미국 성인 감소/
1976년 설문조사를 시작한 이래로 가장 낮은 수치/
"성경에 대한 미국인들의 해석은 중요하다."/

【미국=뉴스제이】 케이티 나 통신원 = 2022년 새롭게 발행된 갤럽 보고서에서 따르면, 갤럽은 성경이 인간이 기록한 ‘우화’의 모음이라고 믿고 있는 미국인의 비율은 높아지고 있으며, 성경이 "하나님의 실제 말씀"이라고 믿는 미국인의 비율이 낮아지고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성경이 "하나님의 실제 말씀"이라고 믿는 미국인의 비율이 낮아지고 있다      ©Unsplash

갤럽(Gallup)은 2022년 현재 ‘성경이 문자 그대로 하나님의 말씀’이라고 말하는 사람들의 수가 1980년과 1984년에 조사된 수치의 절반이라고 말했다.

갤럽(Gallup) 여론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5명 중 1명(20%)은 성경을 문자 그대로 받아들이는 ‘하나님의 실제 말씀’이라고 믿는다고 답했는데, 이는 2017년보다 4% 하락했으며 1980년과 1984년 사상 최고치보다 20% 하락한 수치다. 이것은 1976년 설문조사를 시작한 이래로 가장 낮은 수치다.

그리고 복음주의자나 거듭난 사람 중 40%는 성경을 ‘하나님의 실제 말씀’‘으로 생각했다. 51%는 성경을 ’하나님의 영감을 받은 말씀‘으로 여겼다.

반면, 미국인의 29%가 성경이 "우화, 전설, 역사 및 인간이 기록한 더 많은 계율"의 모음이라고 말했고, 중간 옵션인 ‘성경은 하나님의 영감받은 말씀이지만, 그 안에 있는 모든 내용을 문자 그대로 받아들여야 하는 것은 아니다.’라는 의견을 가진 미국인은 2017년 47%에서 올해 49%로 증가했다.

성경에 대한 미국 성인들의 반응을 보여주는 선 그래프.     ⓒ출처: 갤럽

결론적으로 성경을 "하나님의 실제 말씀"이라고 믿는 미국인의 비율은 2011년 30%에서 2014년 28%, 2017년 24%, 2022년은 20%로 지난 10년간 점차 감소했다. 같은 기간 동안 ‘성경이 사람에 의해 기록되었다’고 말하는 미국인의 비율은 17%에서 21%, 26%, 2022년은 29%로 증가했다.

중간 입장의 경우, 49%였던 2011년 이후 크게 변하지 않았다.

갤럽(Gallup)에 따르면, "성경에 대한 태도의 변화는 미국 성인 인구의 전반적인 종교성이 감소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여러 지표를 고려할 때 놀라운 일이 아니다. 이러한 지표에는 종교에 대한 공식적인 동일시 감소, 교회 신자라고 스스로 보고한 교인, 종교 예배 참석 자체 보고서, 종교의 개인적 중요성, 하나님에 대한 믿음 등 전반적인 감소가 포함된다."라고 분석하고 있다. 

여론 조사 회사의 최근 추산에 따르면 성경에 대한 갤럽의 질문에는 기독교 이외의 종교를 믿는 사람들이 포함되어 있으며 이는 성인 미국인의 약 9%에 해당합니다.

성경에 대한 미국 성인들의 반응을 보여주는 막대 그래프.     ⓒ출처: 갤럽

갤럽의 프랭크 뉴포트(Frank Newport)는 “많은 지표가 미국 성인 인구의 전반적인 종교성이 감소하고 있음을 보여줌으로써 성경에 대한 믿음의 변화가 일어났다”고 말했다.

프랭크 뉴포트는 "성경에 대한 미국인들의 해석은 중요하다. 왜냐하면 성경은 종종 낙태와 동성애를 포함한 도덕적 가치 문제에 대한 정책적 입장의 기초로 사용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좀 더 보수적인 개신교 그룹은 여성이 교회에서 종교 지도자의 위치에 있어서는 안 된다는 믿음의 근거로 신약성경의 구절을 문자 그대로 해석합니다. 갤럽(Gallup)의 데이터는 성경을 문자 그대로 해석하는 것이 사회 정책 입장에 대한 근거나 정당성은 전체 미국 인구 중 소수가 감소하는 데에만 반향을 일으킬 것입니다.“

미국인의 29%가 성경이 "우화, 전설, 역사 및 인간이 기록한 더 많은 계율"의 모음이라고 말했다

더 세분화하면 갤럽조사는 개신교의 30%가 성경이 문자 그대로 사실이라고 말하는 데 비해, 가톨릭의 15%가 그렇게 말하는 것을 발견했다. 가톨릭 신자의 약 3분의 2는 성경이 하나님의 영감받은 말씀이라고 말했지만, 그 모든 내용을 문자 그대로 받아들여야 하는 것은 아니라고 답했다. 

종교가 매우 중요하다는 견해는 2000년대 초반 약 60%에서 2022년에는 44%로 감소했으며 성경이 문자 그대로 하나님의 말씀이라는 견해의 감소를 거의 반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안보면 후회할 기사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