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텍사스 교회, ‘동성애 논란’ 속 UMC 탈퇴 결정
美 텍사스 교회, ‘동성애 논란’ 속 UMC 탈퇴 결정
  • 케이티 나 & 에쉴리 나 & 나관호 발행인
  • 승인 2022.08.12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드랜즈감리교회, 텍사스 연회 떠나기로/
교인들 투표 진행, 96.3% 교단 탈퇴 찬성/
페이스브리지교회, 만장일치 탈퇴 찬성/

【미국=뉴스제이】 미국 연합감리교회(UMC) 교단 내, '동성애 논쟁'이 지속되는 가운데, 텍사스주에서 200개 이상의 교회가 교단 탈퇴를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텍사스의 한 대형교회가 교인들의 투표를 통해 교단 탈퇴를 결정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텍사스주 우드랜즈 소재 교인수 14,200명의 대형교회인 우드랜즈감리교회(Woodlands Methodist Church)는 10일(현지시각) 텍사스 연회를 떠나기로 최종 결정을 했다.

우드랜즈감리교회(Woodlands Methodist Church)는 10일(현지시각) 텍사스 연회를 떠나기로 최종 결정을 했다. (사진은 우드랜즈감리교회가 지역 사회와 함께하는 나눔 사역 장면)        ⓒ우드랜즈감리교회

우드랜즈감리교회에 따르면, 이날 약 3,000여 명의 교인들이 교회에 모여 투표를 진행한 결과 2,678명(96.3%)이 교단 탈퇴에 찬성했다.

마크 소렌슨(Mark Sorensen) 담임목사는 교회 웹사이트에 게시한 영상에서 “우리는 하나의 비전과 하나의 분명한 사명으로 하나가 됐다”며 “우리는 장기간 지속되어 온 분열과 차이를 극복할 준비가 돼 있다. 이 투표로 우리가 알고 사랑하는 사역을 보존하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소렌슨 목사는 UMC에 남기를 원하는 이들에게도 “우리가 각자의 길을 가더라도 서로를 축복해야 한다”고 덕담을 건넸다.  ⓒ우드랜즈감리교회

그는 “여기에는 승자도 패자도 없다. 우리는 현재와 미래에 하나님께서 우리를 부르시는 모든 사역의 영역에서 다른 이들을 높이고 그들을 위해 기도하도록 부름을 받았다”며 리더십을 위해 기도해 달라고 부탁했다.

“지금은 계속해서 우리 교회와 리더십 팀을 위해 기도하십시오. 우리의 회중 투표는 탈퇴 과정에서 결정적인 순간이었지만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연합감리교회 텍사스연회는 2022년 12월 3일 특별소집에서 우리의 교단 탈퇴를 최종 승인하기 위해 투표해야 합니다.”

UMC 총회는 오는 12월 3일 휴스턴에서 특별 세션을 가질 예정이며, 여기에는 특히 탈퇴를 결정한 교회들을 공식적으로 인정하는 내용이 포함된다. UMC 텍사스 연차총회에 따르면, 7월 말 현재 210개 이상의 교회들이 교단 탈퇴를 고려하고 있다.

한편, 마크 소렌슨 담임 목사는 교회 홈페이지에 ‘희망’이라는 제목의 특별한(?) 이야기를 공유했다. 그것은 마크 목사 자신의 휴대폰에 ‘과거의 추억 메모’가 기록된 것을 공개한 것이다.

마크 소렌슨 담임 목사의 휴대폰 속 메모      ⓒ우드랜즈감리교회   

“내 휴대전화에 과거의 추억을 불러오는 앱이 있습니다. 재미있습니다. 그들 중 일부는 내가 보고 싶어요! 다른 기억들, 특히 어려운 기억들에 대해서는 기억하지 않고 계속 나아갈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어려운 시기에도 하나님은 지금과 같이 그때도 함께 하셨음을 기억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 기억 중 하나, 특히 2020년부터 메모한 것들이 내 휴대폰에 최근에 나타났습니다. 2020년을 기억하는 사람이 있습니까? 

내가 설교한 설교나 그 구절이 기억나지 않지만 분명히 강조점은 ‘희망’이었습니다. 그리고 예배에서 보여주기 위해 메모장을 만들었습니다.

이 카드는 오늘 나에게 놀라운 위안을 준 과거의 아름다운 기억이었습니다. 성경은 그렇게 말씀 합니다! 그리고 그것이 성령께서 우리 모두에게 말씀하시는 방식입니다. 오늘, 어떤 상황에서도 희망을 찾으십시오!” 

그리고 또, 우드랜즈감리교회 외에도 스프링에 위치한 1,300명의 규모의 페이스브리지교회(Faithbridge Church) 역시 같은 날 투표 참석자 549명의 만장일치로 탈퇴 결정에 찬성했다.

페이스브리지교회의 켄 웰라인(Ken Werlein) 담임목사는 “저는 교단의 방향성에 있어서 우리는 페이스브리지교회를 유지하기 위해 옳은 일, 현명한 일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페이스브리지교회

UMC 뉴스에 따르면, 페이스브리지교회의 켄 웰라인(Ken Werlein) 담임목사는 “저는 교단의 방향성에 있어서 우리는 페이스브리지교회를 유지하기 위해 옳은 일, 현명한 일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 몇 년 동안 UMC는 미국에서 동성결혼 주례와 동성애 성직자 안수와 관련한 치열한 논쟁이 일어났고, 분열에 직면해 있다.

비록 교단 내 자유주의자들이 공식 규범을 변경하는 데 실패했으나, 지도부의 많은 이들이 UMC 장정에 강조된 기존 규칙 시행을 거부하여 보수주의자들에게 많은 좌절을 주고 있다.

이에 따라 미국 전역에서 많은 교회들이 UMC를 탈퇴했거나 탈퇴를 고려 중이다. 탈퇴한 교회들 중 상당수가 새로 설립된 보수적 감리교단인 세계감리교회(Global Methodist Church, GMC)에 가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안보면 후회할 기사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