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학술원, ‘제39회 영성학술포럼’ 개최
기독교학술원, ‘제39회 영성학술포럼’ 개최
  • 박유인
  • 승인 2023.01.21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 대한민국 리더십과 한국교회의 역할’/
이승만 박사, “먼저 하나님께 감사 제안”

【뉴스제이】 박유인 기자 = '기독교학술원’(원장 김영한 박사)이 20일 오후 양재 온누리교회 화평홀에서 “새 대한민국의 리더십과 한국교회 역할”이라는 주제로 ‘제39회 영성학술포럼’을 개최했다.

기독교학술원 주초로 '제39회 영성포럼'이 열렸다. 참석자들이 단체 기념촬영을 했다.     ©기독학술원
기독교학술원 주초로 '제39회 영성포럼'이 열렸다. 참석자들이 단체 기념촬영을 했다. ©기독학술원

이날 1부 경건회는 오성종 박사(본원 교무부장, 전 칼빈대신대원장)의 인도로, 국가를 위하여- 류성열 목사(새남교회 원로)·교회와 북한 구원을 위하여-김송수 박사(기독교학술원 수사, 동석교회 원로)·북한 구원과 우크라이나 종전을 위하여-우종구 목사(수사 8기생, 높은빛예심교회 담임)가 각각 기도했고, 정성구 목사(전 총신대 총장, 한국칼빈주의연구원장)의 설교, 합심기도 순서로 진행됐다.

‘자유케 하시려 자유를 주심’(갈 5:1)이라는 제목으로 설교한 정성구 목사는 “1948년 5월 31일 제헌국회에서 의장이 된 이승만 박사는 먼저 하나님께 감사하자고 제안하여 이윤영 의원으로 하여금 기도하게 했다. 이처럼 대한민국은 기도로 세워진 나라”라고 했다.

기독학술원 원장 김영한 박사(왼쪽)와 설교자 정성구 목사(오른쪽)
기독학술원 원장 김영한 박사(왼쪽)와 설교자 정성구 목사(오른쪽)

아울러 “오늘의 자유민주주의 국가를 세워서 부국강병의 나라로 만들어 세계열강의 꿈을 키운 분이 이승만 박사”라며 “그런데 건국 대통령·초대 대통령인 이승만을 위한 기념관 하나 없다는 현실이 안타깝다”라고 했다.

이어진 2부 발표회는 김영한 원장(샬롬나비 대표, 숭실대 명예교수)의 사회로, 개회사, 발표, 종합토론, 김영한 원장의 종합, 박봉규 사무총장(본원)의 광고, 정성구 목사의 축도 순서로 진행됐다.

김영한 원장은 개회사에서 “대한민국은 헌법이 정하는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와 법치주의에 따라서 경영되어야 한다. 세계 10대 경제대국과 선진국 위상에 걸맞게 대한민국 사회지도층과 정치인들은 포퓰리즘과 당리당략을 버리고, 사회통합과 국제사회의 자유와 민주화에 기여해야 한다”고 했다.

발제자 박명수 교수(왼쪽)와 박홍일 장로(오른쪽)
발제자 박명수 교수(왼쪽)와 박흥일 장로(오른쪽)

이후 ‘이승만 리더십’이라는 주제로 발제한 이은선 교수(안양대)는 “이승만 대통령은 좌우 대립이 극심하던 해방 후 한반도 상황에서 미군정과 협력하면서 대한민국을 자유민주주의 국가로 건국했다”며 “건국한 후에 당시 가장 시급한 개혁과제였던 토지개혁을 성공적으로 진행하여 근대국가 국민을 형성할 수 있었다”고 했다.

이어 “이승만은 자유민주주의 국가건설을 위해 한국 문제의 유엔 이관을 주장했고, 트루먼 독트린이 천명된 후에 그의 주장은 미국에 의해 실천되었다. 그는 명확한 국가체제에 대한 청사진을 가지고 리더십을 발휘하여 자유민주주의 국가를 세웠다. 그후에는 농지개혁과 헌법개혁, 대체산업 발전을 통해 자유주의 시장경제로 발전할 수 있는 경제제도와 인재들을 육성했다”고 했다.

이어 두 번째로 ‘박정희 리더십-박정희와 오늘의 대한민국’이라는 주제로 발제한 박명수 박사(서울신대 명예교수)는 “박정희는 1960~70년대에 이르는 시기의 한국 지도자였다. 절대자가 그에게 맡겨준 사명은 그 시기에 한반도를 해양세력의 일원으로 발전시키고, 세계 경제 성장의 대열에 한반도가 참여하도록 한 것”이라며 “박정희는 이런 그의 사명을 잘 감당하였다”고 했다.

이어 “박정희의 가장 큰 약점은 경제성장과 민주주의를 같이 발전시키지 못했다는 점”이라며 “자유민주주의와 자유시장경제는 서로 대치되는 것이 아니라 병존하는 것이어야 한다. 한국사회에 경제발전과 자유시장을 가져온 것은 박정희이지만 그가 자유민주주의를 가져오진 못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한국의 복음주의 기독교가 부딪히고 있는 가장 큰 과제는 박정희에게 부족한 자유민주주의 의식이 부족하다는 것이다.”라고 했다.

발표회가 진행 중이다. (왼쪽부터 이은선 교수, 정성구 목사, 김영한 박사, 박명수 박사, 박흥일 장로)      ©기독학술원
발표회가 진행 중이다. (왼쪽부터 이은선 교수, 정성구 목사, 김영한 박사, 박명수 박사, 박흥일 장로)     ©기독학술원

마지막으로 ‘윤석열 리더십-윤석열 리더십과 한국교회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발제한 박흥일 장로(전 과학기술부 차관보)는 “먼저, 한국교회는 그리스도의 기본정신인 사랑과 화해와 화합정신에 입각하여 이념, 진영, 지역, 세대, 계층, 성별간에 극심하게 양분 분열되어 갈등하고 대립을 기독교적 사랑과 사명을 가지고 교회적·교단적·초교파적으로 합심하여 기도하고 솔선수범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또한 “한국교회는 범 보수적이라 할 수 있는 한기총·한교연·한교총의 우선 통합과 연합을 이루어야 하겠고, 진보적이라 할 수 있는 NCCK와도 유대강화와 긴밀한 협력을 이루어서 전 기독교적으로 공동 대처해야 사회적 역할을 온전히 이루고, 하나님께 큰 영광을 돌릴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한편, 오는 2월 17일 양재 온누리교회 화평홀에서 기독교학술원 ‘제40회 월례포럼’이 ‘3연임 시진핑 중국교화와 선교전망’이라 주제로 열릴 예정이다. 이날 육호기 목사(전 유럽선교사회장)가 설교하고, 김하진 선교사(동원교회 원로)의 발표, 이갑헌 목사(전 중국외교관, 우석대 명예교수)가 논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안보면 후회할 기사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