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해외 노동자들, 오디오 성경 듣고 ‘예수 영접’
北 해외 노동자들, 오디오 성경 듣고 ‘예수 영접’
  • 배성하
  • 승인 2022.10.20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교자의소리, 북한 사투리 성경 공급/
노동자들, 하나님께 맡기고 치료도길 기도/
오디오 성경 4-5만 권 연간 배포/
하루 다섯 차례, 단파 및 AM 방송 송출/

【뉴스제이】 배성하 기자 = 한국순교자의소리(VOM Korea) 현숙 폴리(Hyun Sook Foley) 대표는 “코로나로 인해 해외 근무지에 갇히게 된 북한 노동자들은 하나님과 북한 정부 중 누구를 믿을 것인지 선택해야 했다. 이 선택에서 하나님이 이겼다”고 말했다.

전 세계에서 핍박받는 기독교인들을 섬기는 ‘순교자의소리’는 최근 코로나 팬데믹 기간에 해외에서 일하며 ‘순교자의소리’에서 배포한 오디오 성경을 받은 북한 노동자들이 보내 온 편지 몇 통을 공개했다.

현숙 폴리 대표에 따르면, 이 다섯 통의 편지는 북한의 해외 노동자들이 팬데믹 기간에 북한 정부와 외국 현지 당국으로부터 지원을 받지 못한 것에 환멸을 느낀 뒤에 하나님을 간절히 찾고 있다는 사실을 분명히 보여 준다.

현숙 폴리 대표는 “해외에서 일하는 북한 노동자들은 동료 북한 노동자들이 코로나와 유사한 증상에 감염된 것을 보았지만, 북한 정부에서 파견된 감시원들은 증상이 있는 사람들을 병원에 데려가지도 않았고 치료비를 내주지도 않았다. 오히려 병원 치료를 받고 싶으면 각자 자비로 해결하라고 요구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에게 편지를 보낸 북한 노동자들은 ‘북한에 있는 가족을 위해 힘들게 번 얼마 되지 않는 돈을 병원비로 쓰느니 차라리 죽는 게 더 낫다’는 뜻을 비쳤다. 마침내 북한 노동자들은 우리 순교자의소리 사역팀이 전해 준 오디오 성경을 듣고 알게 된 하나님을 믿기로 결단했다. 그분들은 우리가 오디오 성경과 함께 제공한 의약품과 기타 물품들을 하나님의 선물로 받았다”고 전했다.

“어떤 노동자는 ‘김정은은 우리를 지켜 주지 못해요. 우린 하나님만 믿습니다’라고 했다”

쿠웨이트에 파견된 북한 노동자들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
쿠웨이트에 파견된 북한 노동자들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

현숙 폴리 대표는 한 노동자가 보내 온 편지를 인용하며 팬데믹 기간 북한 해외 노동자들의 상황이 어땠는지 설명했다.

“요즘 몇 달 동안 우리 단위에서 여성 동무 OO명이 목숨을 잃었다. 단순한 코로나인 것 같은데 모두 폐렴으로 전염되어 병원도 못 가보고 이국 땅에서 죽어갔다....아픈 사람들이 많지만 그냥 하나님께 맡기고 치료되기를 기도하는 것 외에는 할 수 있는 것이 없다..... 꽃다운 어린 나이에 숨져 간 OO명의 동무들을 위해 마음속으로 기도한다. 그들이 천국에 가서 더 이상 고통받는 일이 없도록 하나님께 의탁한다. 병원도 변변한 것이 없지만 차라리 조선에 들어가서 의사에게 치료를 받게 해야 할 동무들도 여러 명이 없어서 그들을 위해 또 기도한다. 그리고 아파서 치료받는 동무들에게 성경을 보면서 위로받고 마음 속으로 안정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몰래몰래 전달하고 있다.”

순교자의소리는 북한 내부 주민과 해외 노동자뿐 아니라 중국에 인신매매로 팔려 온 북한 여성들에게 조선어로 된 오디오 성경과 인쇄된 성경을 공급하고 있다. 

현숙 폴리 대표에 따르면, 성경 배포를 담당한 사역자들은 북한 노동자들 사이에 확진자가 나오는 것을 보고 크게 우려하여, 북한 노동자들을 돕기 위해 현지 의사들을 데려오고 추가 의약품을 들여오는 위험을 감수했다.

현숙 폴리 대표는 “순교자의소리의 도움을 받은 북한 노동자가 다음과 같은 상황을 전했다”며 편지 한 장을 인용했다. 

“우리 동무들이 더는 아프지 않게 해 달라고 하나님께 기도한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유일한 것이다. 다행히도 순교자의소리 현지 사역자가 의사와 약을 가져다 주어서 많이 회복이 되었고 이 모든 것도 하나님의 뜻이라고 한다. 그래서 하나님께 정말 감사드린다.”

또한, 현숙 폴리 대표는 북한 정부의 코로나 봉쇄로 북한의 많은 해외 노동자들의 귀국 길이 막혔지만, 해외에 체류하는 기간이 길어져 북한 내부에서 구할 수 없는 자료를 접할 수 있는 기회와 시간이 늘어났다고 설명하면서 북한 노동자 한 사람의 편지를 인용했다.

“OO의 휴일은 매우 길지만 우리는 공장을 떠날 수 없었다. 하지만 알고 보니, 그것은 하나님에 대해 깊이 알 수 있는 기회였다.”

현숙 폴리 대표는 “북한의 해외 노동자와 성경 수령자들의 안전을 위해 매년 배포되는 성경의 구체적인 수량이나 배포 방법 및 수단은 더 이상 공개할 수 없다”며 “보통 우리는 북한 사투리로 인쇄된 성경이나 오디오 성경 4-5만 권을 매년 남한 외부의 북한 주민들에게 배포했다. 그런데 팬데믹 동안, 북한 주민들이 오직 그리스도 안에서만 발견되는 소망과 안정감을 갈망하면서 배포량이 크게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또 “하루 다섯 차례 송출되는 ‘순교자의소리’의 단파 및 AM 라디오 방송을 통해 많은 북한 주민이 매일 하나님 말씀을 청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안보면 후회할 기사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