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 '뉴스ⓙ제이'가 교회가 되다
인터넷신문 '뉴스ⓙ제이'가 교회가 되다
  • 나관호
  • 승인 2018.11.14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는 목사입니다”라는 말과 “목사님이시지요?” 말을 들으면 행복
신문사가 교회처럼 비영리 선교단체로 인정받도록 하나님이 인도해 주셔
글로 예배, 세상 밝히는 복음 전하고, 사람 섬기며 살 것

“나는 목사입니다”라는 말과 “목사님이시지요?”라는 말을 들으면 행복하고 좋습니다. 며칠 전 ‘미래목회포럼’ 조찬간담회 정책포럼 모임이 아침 일찍 개최되었습니다. 운정신도시에 살고 있는 나는 전철을 자주 이용합니다. 그날도 새벽 5시 반에 집에서 나와, 전철로 운정역에서 출발 서울시청역으로 가야했기에 서울역행을 탔습니다.

서울역에 도착한 시간은 6시 40분쯤 이었습니다. 1호선 전철로 갈아타기 위해 가던 중 화장실 근처에 쓰러져 앉아 있는 노숙자 형제를 보았습니다. 그런데 마음이 왠지 그냥 지나칠 수 없는 브레이크가 걸렸습니다. 젊은이였는데 반쯤 누워 다리가 아픈지 추워하며 다리를 주무르고 있었습니다. 가던 길을 돌이켜 형제에게 다가가 말을 걸었습니다.

“도와드릴까요? 걸으실 수 있도록 부축할까요?”
“음. 음. 도와주세요. 목사님!”

형제가 처음 말에서 나를 목사라고 호칭했습니다. 잠시 놀랬습니다. 

“그럼, 일어나 보실래요?”
“저기, 목사님! 도와주세요”
“돈 필요하세요?”

형제가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처음 형제를 봤을 때 따뜻한 설렁탕이라도 먹였으면 좋겠다고 생각을 했었습니다. 그러는 사이 동생처럼 지낸다는 다른 노숙자 형제가 나타났습니다. 두 형제에게 따뜻한 설렁탕과 커피를 사서 먹고, 몸을 따뜻하게 하라고 작은 물질을 따로따로 나누어 주었습니다. 그리고 바로 돌아서 자리를 떴습니다. 뒤에서 목소리가 들렸습니다.

“목사님! 고맙습니다. 할렐루야!”

‘할렐루야’ 인사소리에 놀랬습니다. 나는 되돌아서 두 주먹을 불끈 쥐고 ‘화이팅’ 제스처(Gesture)를 보여주었습니다. 형제들이 손을 흔들어 주었습니다. 마음이 뭉클하고 좋았습니다. 그리고 한편으로, 기도의 응답에 대한 확신과 감사가 넘쳐났습니다.

뉴스제이가 교회처럼 운영되고 십자가 사역 감당
'뉴스ⓙ제이'가 교회처럼 운영되고, 십자가 사역 감당

인터넷신문<뉴스ⓙ제이>를 창간하면서 제일 먼저 기도하고, 소망했던 것은 좋은 소식과 행복뉴스를 전하는 신문을 넘어, ‘내가 목사이니 사역이 되고, 교회가 되기를 소망’했습니다. 아니 소망을 넘어 필연으로 다가왔습니다. 그런데 인터넷신문 <뉴스ⓙ제이>가 교회가 되었음을 다시 확인시켜 주신 것입니다. 먼저는 신문사가 교회처럼 비영리 선교단체로 인정받도록 하나님이 인도해 주셨습니다. 교회처럼 고유번호를 받고 정당한 종교세금을 내고, 후원 헌금도 정당히 받고, 수익 광고는 싣지 않을 것이고, 기부금 영수증도 정당히 발행할 수 있도록 하나님이 만들어주셨습니다. 또한 하나님을 높이는 글과 복음 담긴 글을 싣고 ‘예배코너’도 만들어 눈으로 보고, 고백으로 드려지는 예배를 드릴 것입니다. 교회가 된 것입니다.

그런데 노숙자 형제들이 처음 본 나를 보자마자 “목사님!”이라고 불러줄 때 뭉클하며, 다시 마음을 다짐하게 해주었습니다. 진정한 교회는 건물이 아니라 예수님을 모시고 함께 사는 우리들 자신이 교회이기 때문입니다. 나는 인터넷신문 <뉴스ⓙ제이> 발행인을 넘어, <뉴스ⓙ제이교회> 담임 목사가 된 것입니다.   

나는 <뉴스ⓙ제이>를 통해 글로 예배하며, 세상을 밝히는 복음을 전하며, 사람을 섬기며 살아갈 것입니다. 하나님 앞에 감사와 찬양을 올려드립니다. <뉴스ⓙ제이>를 통한 후원 ‘섬김헌금’은 선교를 위해, 가난하고 소외된 사람들을 위해 섬김의 도구로 사용할 것입니다. <뉴스ⓙ제이>는 교회이고, 나는 담임이 목사니까요.

마침, 지면을 통해 한 가지 밝히고 싶고, 다른 사람들. 특히 목사님들의 마음을 바로 잡고 싶습니다. <뉴스ⓙ제이>가 인터넷신문이지만 교계뉴스를 중심으로 다뤄지는 기독신문이기에 교회에 대한 소개와 목사님들에 대한 사역을 싣게 됩니다. 그러다 보니 먼저, 그동안 교제해 왔고, 기관을 통해 알게 된 목사님들의 사역과 교회를 소개해 드려, 마음의 빚도 갚고, 돕고 싶은 마음이 앞서 있었습니다. 그런데 자료를 요청하든지 말을 꺼내면 마치 기사를 싣고 후원헌금을 받는 신문인 것처럼 오해하는 목사님과 사모님들이 있음을 ‘영적눈치’로 알게 되었습니다. 내 마음을 너무 몰라주신 것입니다.

아니면 만들어진 루머나, 나를 의도적으로 끌어 내리려고 하는 목사들과 내 사역의 가치를 작게 여기려는 어느 목사들의 일종의 ‘열등감과 피해의식’이 작동하고 있음을 알고 있습니다. 그런 목사들과 교제하면 그럴 수 있습니다. 다 알고, 다 듣고 있습니다. 남을 끌어내리고, 씹는(?) 말에는 비밀이 없습니다.

마음을 열어 허물없이 말해도 이해하실 ‘형님 목사님’ 몇 분에게는 후원에 대한 이야기와 기도해보시고 교회 선교차원의 부탁을 드린 적은 있습니다. 그렇게 사시는 형님 목사님들이기 때문입니다. 오히려 당당히 말씀드렸습니다. 나를 잘 아는 분들이고, 그렇다고 그분들이 나를 오해하거나 그렇게 하실 분들이 아니니까요. 

<뉴스ⓙ제이>가 창간하면서 ‘좁은 문’과 ‘작은’을 지향하는 신문이기를 소망했습니다. 그러니까 작은 교회와 개척교회, 무명의 목사와 작은 사역을 하는 유명하지 않은 목사님들을 신문에 소개할 방향으로 잡았습니다. 그리고 실천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내 주위에 있는 형님 목사님들이나 지인들이 대부분 중견교회 이상 대형교회 목사님들이십니다. 그렇지만 한국교회 역사 속에 신선하고 새롭게 내어 놓으시는 아름다움 사역, 바람직한 사역, 건전한 사역은 기사로 다룰 것입니다. 한국교회 역사를 새롭게 쓰고 계시니까요.  그러나 그분들이 강사로 서는 수만 명씩 모이는 대형집회는 다루지 않을 것입니다. 실제로 다루지 않았습니다.

그렇지만 지나친 흑백 논리도 문제입니다. “작은 것이 무조건 좋고, 큰 것은 나쁘다”, “큰 것만이 하나님 섭리이고, 작은 것은 기도 부족이다” 이런 극단적인 판단은 하나님의 뜻이 아닙니다.  

분명한 것은 <뉴스ⓙ제이> 신문과 <뉴스ⓙ제이교회>는 기본적으로, 본능적으로 ‘좁은 문’과 ‘작은’을 따라갈 것이며, 그런 곳에 나눔을 실천할 것입니다. 그러면서 조금 몸집이 큰 것도, 기도하고 분별하며 선택하고 함께 할 것입니다. 돈을 따라 살지 않고, 하나님의 마음을 따라 사역하고, 하나님의 것을 구하고 받아서 사역할 것입니다.

예수사랑! 예수승리! 할렐루야!!!!!   


나관호 목사 ( 치매가족 멘토 / 칼럼니스트  / ‘미래목회포럼’ 정책자문위원 / 인터넷신문 <뉴스ⓙ제이> 대표 및 발행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