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호진 부친,1세대 프로레슬러 천규덕 선생님 별세 ...'당수치기 대가'로 프로레슬링 황금기 주역
천호진 부친,1세대 프로레슬러 천규덕 선생님 별세 ...'당수치기 대가'로 프로레슬링 황금기 주역
  • 나관호
  • 승인 2020.06.03 0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호진 부친으로 프로레슬러 1세대/
'당수치기의 대가'로 명성 높여/
박치기 명수 김일과 프로레슬링 황금기 이뤄/

【뉴스제이】 배우 천호진이 부친상을 당해 애도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천호진의 부친이자 ‘당수촙의 대가’로 유명했던 우리나라 프로레슬러 1세대 천규덕 선생님이 2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88세.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 측에 따르면 고인의 빈소는 나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4일이다. 소속사 측은 현재 천호진과 그의 가족들이 조용히 빈소를 지키고 있다고 전했다.

고인은 은퇴 후 지병으로 요양병원에 입원해 있다가 세상을 떠나셨다. 빈소는 나은병원 장례식장 특2분향실이며 발인은 4일 오전 5시30분이다. 장지는 서울 국립현충원이다.

현재 천호진은 KBS2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 출연 중이다.

故 천규덕 선생님은 '당수촙의 대가'로 불리며, 1960-70년대 박치기 명수 김일 선생님과 함께 한국 프로레슬링 황금기를 이끈 대한민국 프로레슬링 창시자이자 전설의 프로레슬러다. '박치기왕' 김일, '비호' 장영철 등과 함께 어깨를 나란히 하며 당대 최고 인기의 프로레슬러로 전국민적인 사랑을 받았다. 특히 ‘당수의 달인’으로 거구의 서구 선수들을 당수 한방으로 물리치는 모습은 온 국민의 환호를 받았다.

이미 프로레슬러 데뷔 전, 태권도 고수였던 고인은 부산 남포동 한 전파상 앞에서 역도산의 경기를 TV 중계방송을 보고 프로레슬링에 입문한 것으로 전해진다. 천규덕은 레슬링에 당수를 접목한 기술로 1963년 한국 프로레슬링 주니어 헤비급 챔피언에 올랐다. 천규덕의 시그니처인 검은색 쫄쫄이 바지와 주무기 당수 촙은 역도산을 따라서 한 것이다.

서울신문과 인터뷰 당시 건강하셨던 모습과 현역 시절 천규덕 선생님 모습 (사진 : 서울신문 제공)

1972년에는 미국 프로레슬링 무대에도 출격했다. 이후 1975년에는 한국프로레슬링 헤비급 챔피언을 지냈다. 그러다가 1980년 현역에서 은퇴했다. 그후 한국 프로레슬링의 부흥기와 침체기를 모두 겪어온 천규덕은 많은 후배들을 양성하며, 한대호와 이예성을 후계자로 지목, 한국프로레슬링 발전을 위해 많은 노력을 펼치기도 했다.

한편, 현재 천호진은 KBS2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 출연 중이다. 관계자에 따르면 천호진의 부친상으로 일정은 다음주로 미뤄졌지만 촬영분은 여유가 있기에 방송에는 영향이 없는 상황이다.

유족으로는 첫째인 배우 천호진과 둘째 천수진이 있다. 부친상을 당한 천호진은 현재 KBS2 '한번 다녀왔습니다'에 출연 중으로, 이미 촬영해 놓은 분량이 있어 촬영 및 방송 일정에 변경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둘째 천수진은 건축설계사로 살아가고 있다. 천수진은 필자의 대학 건축과 동기동창 친구다. 오랫동안 연락을 못하고 살았지만, 지면을 통해 애도의 마음을 전한다. “천규덕 아버님의 명복을 빕니다.” 

 

나관호 교수목사 ( 뉴스제이 발행인 / 말씀치유회복사역(LHRM) 대표 / 크리스천커뮤니케이션연구소 소장 / 조지뮬러영성연구소 소장 / 대중문화 및 교회사 강의교수 / 치매가족 멘토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안보면 후회할 기사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