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상칼럼] 날마다 산길 걷기 ... "숲은 무료 종합병원인 셈입니다"
[묵상칼럼] 날마다 산길 걷기 ... "숲은 무료 종합병원인 셈입니다"
  • 김진홍
  • 승인 2020.12.03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홍 목사님의 '아침묵상'을 통해 은혜를 나누고자 합니다. 가난한 이웃과 함께 살면서 예수 그리스도의 섬김과 사랑을 발견하고 ‘두레마을’을 창립한 김진홍 목사님은 동두천에 '동두천 두레교회'와 '동두천 두레수도원'을 설립해 '은퇴 후 사역'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그리고 한국교회에 시대의 소리를 내고 있는 '묵상칼럼'이 삶에 적용되길 기도합니다.  [편집자駐]

【뉴스제이】 어떤 이들은 말합니다. 추운 날씨에 산길을 걷지 않아도 실내에서 러닝머신을 하여도 운동에는 지장이 없다고 합니다. 그러나 산길을 걷는 것과 러닝머신을 하는 것은 '천양지차'(天壤之差)입니다. 러닝머신에는 없는 것이 있습니다. 산길을 걸을 때는 숲의 향기가 있어 연한 숲 냄새를 맡을 수 있습니다.

이 향기의 성분이 '피톤치드'(Phytoncide)입니다. '피톤치드'는 식물이 자라는 과정에서 상처 부위에 침입하는 각종 박테리아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하여 발산하는 향기입니다. 이 방향성 물질인 향기가 사람의 피부를 자극하여 소염, 소독 등의 약리 작용을 합니다. 이에 더하여 사람의 정신을 안정시키고 해방감을 줍니다. 그래서 축적된 정신적 피로를 해소시켜 줍니다.

두레 둘레길
김진홍 목사와 함께 하는 '두레 둘레길 걷기' 행사

그리고 숲속에는 대도시보다 최고 200배나 맑은 공기와 피를 맑게 하는 음이온이 풍부합니다. 거기에다 숲속의 공기를 맑게 하는 '피톤치드' 외에 마음을 안정시키고 기분을 상쾌하게 하며 혈압을 낮추어 주는 '테르펜' (Terpene)으로 가득 차 있습니다. 그러기에 '산길 걷기'는 실내에서 행하는 러닝머신 운동과는 차원이 다를 수밖에 없습니다.

사람의 인체가 편안하고 안정된 심리 상태에 있을 때는 '알파파'를 발산합니다. 이 '알파파'는 숲속에 들어가면 급격히 증가합니다. 숲의 화면만 보아도 증가하는 것이 '알파파'입니다. 그러기에 숲속 길을 걸으며 보고, 듣고, 냄새 맡고, 만져 보고, 맛을 보는 오감으로 숲을 체험할 경우 '알파파'의 발산은 획기적으로 증가됩니다. 그래서 숲은 무료 종합병원인 셈입니다. 이런 유익을 주는 '산길 걷기'를 외면하고 산다는 것이 얼마나 어리석은 노릇입니까?

 

김진홍 목사 ( 동두천 두레교회 / 동두천 두레수도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안보면 후회할 기사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