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구박사 칼럼] 아브라함 카이퍼 어록(1) ... "예수 그리스도는 왕이시다"
[정성구박사 칼럼] 아브라함 카이퍼 어록(1) ... "예수 그리스도는 왕이시다"
  • 정성구 박사
  • 승인 2024.06.28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성구 목사의 '말씀과 삶 연구소' 18]

아브라함 카이퍼 어록(1) ... 편역, 정성구 박사/
"독자들에게 드리는 감사의 말씀"/
정성구 박사

【뉴스제이】 지난 5년 가까이 한 주간도 빠짐없이 시원찮은 칼럼을 써서 보냈는데, 전 세계 수십만 명이 열렬히 환영해 주시고 사랑해 주신 것을 감사합니다. 이번 주부터는 <카이퍼의 책 중에 어록>이 될 만한 내용을 번역 발취해서 보내 드리려고 합니다.

카이퍼(A. Kuyper) 박사는 지난 세기 네덜란드의 위대한 칼빈주의 신학자요, 대정치가요, 대설교가요, 언론인으로 수상(1901~1905)을 역임했고 크고 작은 책을 무려 223권이나 저술했습니다. 그리고 그의 책들의 특징으로는 신학, 철학,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예술, 역사, 학문 등을 <칼빈주의 세계관>으로 풀어냈습니다.

그중에 대표적인 저서로는 『칼빈주의 세계관』, 『하나님께 가까이』 그리고 『성령론』을 들 수 있는데, 그의 귀한 메시지 중에서 오늘을 살아가는 교역자들과 평신도들에게 영감을 줄 수 있는 어록들을 번역 편집해서 매주 올리겠습니다. 아무쪼록 이 글을 읽는 모든 이들에게 성 삼위 하나님의 은혜와 평강이 있기를 소원하나이다.

<정부는 반드시 도덕적 기구여야 한다>. (Ons Program, 1880. p.54)

<예수 그리스도의 왕권은 가정과 사회와 정부와 교회와 학교와 기독교 기관에 연결되어 있다. 다시 말해서 예수 그리스도는 그 모든 분야에서 왕이시다>
(Pro Rege Ⅲ. 1911. p.155)

<예수 그리스도는 과학 분야에서도 왕이시다>. (Pro Rege Ⅲ. 1911. p.354)

<예수 그리스도의 왕권은 예술 분야에도 미친다>. (Pro Rege Ⅲ. 1911. p.470)

<예수 그리스도는 국가에서도 왕이시다>. (Pro Rege Ⅲ. 1911. p.227)

<성령의 사역은 사람을 중생케 하여 하나님의 자녀가 되게 하시는 것 외에도 모든 피조물에게 역사 하신다. 또한 성령은 치료자로서 타락 자를 회개 시키고 은혜의 전달자로 오셨다>. (Het Werk Van Heilige Geest. 1888. p.60)

정성구 박사 "아브라함 카이퍼는 저널리스트다"

<성령 하나님은 인간에게 은사와 능력과 재능을 부여하신다. 또한 성령님은 성도의 삶에 역사하되 평상적인 기술, 노동뿐 아니라 인간보다 높은 영역의 정신적 활동에도 나타난다. 그러므로 예술은 사람의 발명품이 아니라 하나님의 창조이다>.
(Het Werk Van Heilige Geest. 1888. p.50)

<성령의 사역 교리는 개혁주의 신앙의 기본 교리이다>
(het Gereformeerd groundbeginsel). (Werk Van Heilige Geest. 1888. p.12)

<성령의 사역으로 말미암은 구원은 하나님의 영원한 주권적 은혜로 얻어졌다>.
(Werk Van Heilige Geest. 1888. p.11)

<성령의 사역은 말씀의 성육신과 메시아의 사역을 포함한다. 따라서 성령의 사역은 하늘과 땅의 모든 만물과 상관되지 않을 수 없다>.
(Werk Van Heilige Geest. 1888. p.7)

<성령에 대한 지식의 유일한 근원은 성경이고, 성령은 성경의 최초의 원저작자이다>.
(Het Werk Van Heilige Geest. 1888. p.72)

<교만한 자부심은 모든 신앙의 뿌리를 갉아 먹는 근육병이다>
(Nabij God te zijn. p.85)

정성구 박사 (전 총신대 총장 / 전 대신대 총장 / 총신대 명예교수 / 칼빈대 석좌교수 / 칼럼니스트 / 저서로는 자서전 「은혜 위의 은혜」, 10여 개 언어로 번역 출판 된 「한국교회 설교사」와 「칼빈주의 사상대계」, 「개혁주의 설교학」, 「Korean Church and Reformed Faith」,「현암 정성구 박사 저작 전집 30권」 등 출판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안보면 후회할 기사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