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세사람이 있는 곳에 나도 거기 있겠다' 하신 주님
'두 세사람이 있는 곳에 나도 거기 있겠다' 하신 주님
  • 나관호
  • 승인 2020.01.07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퇴 목사의 필리핀 '선교행전'에 감동
네그로스 섬, 홍수와 지진 피해 극심/
나의 든든한 중보기도자이시다./

【뉴스제이】 필리핀 중부 네그로스 섬에서 선교활동 중인 심창근 목사의 ‘선교행전’이 의미 있게 주목 받고 있다. 작년 12월 담임 목사를 은퇴 후 떠난 선교사역이기 때문이다. 원래 아프리카를 중심으로 네팔, 태국, 캄보디아 등 가난하고 어려운 험한 지역 선교를 주로 해 왔던 심 목사는 은퇴후 휴식을 취하기보다 은퇴식을 마친 후에도 ‘여전히 선교사’로 선교현장에 서 있다.

필리핀 네그로스 섬 지역은 빈번한 홍수와 지진 등으로 피해가 극심해, 생계가 어려운 이웃들이 많은 곳이다, 거처 마련이 시급한 곳이기도 하다. 나의 동역자이시고 새벽마다 내 이름을 불러 가며 기도해 나의 든든한 중보기도자이시기도 하다. 물론 나도 기도로 보답하고 있다.

그런 기도동역자 심 목사님이 안부와 함께 네그로스 섬에서의 '위트 있고 감동주는' 사진을 보내주셨다,

“나목사님, 따뜻한 녹차 한잔 드릴께요 드시고 추위 이기셔요 - 네그로스섬에서 심창근 올림”
“수고하셔요. 나목사님. 늘 새벽마다 이름 부를 때마다 기도동역자가 곁에 있어 새 힘나요. 목사님 사모님께 안부부탁. 감사합니다. 축복합니다. 사랑합니다. 심창근 올림”

카톡문자애서 알수 있듯이 늘 ‘심창근 올림’이라며 자신을 낮추시고, 겸손히 대해주신다, 미안하고 송구스럽다, 많은 것을 배우게 된다. “늘 고맙습니다. 목사님.”

깊은 산지 동네교회
깊은 산지 동네교회
세상에서 가장 귀한 산지교회 강단
세상에서 가장 귀한 산지교회 강단
두 세사람이 있는 곳에 나도 거기 있겠다하신 주님
개도 말씀듣느라 귀를 쫑긋
개도 말씀듣느라 귀를 쫑긋
고양이도 개도 주일을 기다리고, 예배후 누리는 포식을 기억하고ㆍ빵 같이나눔

 

나관호 목사 ( 뉴스제이 발행인 / 말씀치유회복사역(LHRM) 대표 / 크리스천커뮤니케이션연구소 소장 / 조지뮬러영성연구소 소장 / 치매가족 멘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