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이강인의 왼발에서 시작된 승리
또, 이강인의 왼발에서 시작된 승리
  • 뉴스제이
  • 승인 2019.06.12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회가 개막하기 전부터 FIFA가 선정하는 '주목할 선수' 10명에 선정
FIFA 골든볼은 MVP에 해당...가장 빼어난 활약 펼친 선수에게 주는 상
“강인이와 평소 식사도 같이하고 친한데, 강인이와 눈빛이 마주 쳤어요”
이강인의 미친 페이크에 상대 선수도 카메라도, 관중도 모두 속았다

【뉴스제이】  ‘1골 4도움’의 이강인이 '우승과 골든볼' 두마리 토끼 잡을 수 있을까? 결승에 진출한 팀의 또다른 목표다. FIFA 골든볼은 최우수선수상(MVP)에 해당하는 것으로 대회 기간 가장 빼어난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주는 상이다.

에콰도르와의 준경승전 결승골은 이강인의 발끝에서 시작됐다. 전반 39분 상대 미드필드 진영 왼쪽에서 얻은 프리킥 기회 때 에콰도르 수비진이 전열을 갖추기 전, 재치 있게 낮고 빠른 땅볼 패스를 골 지역 왼쪽으로 찔러줬고 최준(연세대)이 달려가 깔끔하게 마무리했다.

우승을 바라보는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 (아랫줄 가운데가 이강인)
우승을 바라보는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 가운데가 이강인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최준의 골을 도운 이강인의 이번 대회 공격포인트는 5개(1골 4도움)로 늘었다. 이강인은 아르헨티나와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 자로 잰듯한 크로스로 오세훈(아산)의 선제 헤딩골을 도와 첫 공격포인트를 올렸다. 세네갈과의 8강전에서는 페널티킥 득점을 포함해 1골 2도움을 기록하며 36년 만의 4강 신화 재현에 큰 힘을 실었다.

이강인은 이번 대회가 개막하기 전부터 FIFA가 선정하는 '주목할 선수' 10명에도 들 만큼 기대를 모았다.

국민일보는 "상대 선수도 카메라도 관중도 모두 속았다"의 이강인에 대한 재미있는 기사를 올렸다. “프리킥 찬스를 얻게 된 이강인이 공을 지키며 주변을 살피던 중 뒤로 돌아 들어가는 최준을 눈 여겨봤다. 그러나 이강인의 표정은 아리송했다. 이강인은 최준과 정면을 차례대로 보면서 입에 손을 갖다 대고 무언가를 고민하는 듯한 표정을 지었다. 이에 중계 카메라조차 이강인이 별다른 제스쳐 없이 골대로 돌질할 것으로 예상하고 골문 앞을 비췄다.”는 기사를 전제로 했다.

© Copyright@국민일보 SBS 비디오 머그 캡처

이강인은 프리킥을 골문을 향해 날리지 않고 갑자기 최준에게 날카롭게 패스를 날린 것이다. 다. 골을 이어 받은 최준은 수비수임에도 불구하고 골문을 향해 힘껏 감아 찼다. 공은 그대로 에콰도르 골문으로 향해 꽂혔다. 최준은 인터뷰에서 “강인이와 평소 식사도 같이하고 친한데, 강인이와 눈빛이 마주 쳤어요”라고 당시 상황에 대해 말했다,

축구팬들은 이강인의 활약에 감탄했다. “미친 연기력이다” “남우주연상 감이다” “축구장이 아닌 영화제에 어울리는 이강인” “이강인의 미친 페이크에 상대 선수도 카메라도, 관중도 모두 속았다” “연기력 갑 오브 갑” 등의 찬사가 쏟아졌다.

한국 축구 대표팀은 이날 에콰도르와의 경기에서 1대 0으로 승리해 결승에 진출하게 됐다. 대표팀은 한국시각으로 오는 16일 오전 1시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을 치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