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무대를 휘젓고 있는 ‘이강인의 왼발’
월드컵 무대를 휘젓고 있는 ‘이강인의 왼발’
  • 뉴스제이
  • 승인 2019.06.10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년 만에 4강에 진출한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
이승우, 세네갈과 8강전에서는 1골 2도움으로 3골 모두에 관여했다.
4강전을 앞두고 외신이 이강인의 활약을 주목했다.

【뉴스제이】  36년 만에 4강에 진출한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에콰도르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을 치른다. 20세 이하(U-20) 월드컵을 앞두고 4강 진출을 목표로 삼았던 대표팀. 8강전에서 극적이고 기적적인 승부 끝에 세네갈을 꺾으면서 목표는 달성했다. 이제는 더욱 높은 곳을 바라보는 대표팀이다.

한국 축구의 미래 이강인 선수.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4강전을 앞두고 외신이 이강인의 활약을 주목했다.

스페인 언론 수페르데포르테는 '이강인이 한국을 준결승으로 이끌었다'고 강조하고, 라리가 팀들은 물론이고 네덜란드 에레디비시 상위권 팀들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이강인을 눈독들이고 있다고 전했다.

이강인의 소속팀 발렌시아 지역지인 데포르테 발렌시아노는 "이강인은 현재 자신의 복잡한 상황을 마르셀리노 가르시아 토랄 감독에게 확신시키려는 듯하다"면서 "이번 대회에서도 선수 대부분이 자신보다 나이가 많지만, 빛을 발하고 있다. 발렌시아 코치진은 이강인을 2019~2020 시즌에 어떻게 활용할지 결정해야 한다"고 조명했다.

이강인은 대회를 치르면서 경기력이 더욱 올라오고 있다. 아르헨티나와 치른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정확한 크로스로 대회 첫 공격 포인트를 올린 데 이어 세네갈과 8강전에서는 1골 2도움으로 한국이 기록한 3골 모두에 관여했다. 특히, 연장 전반전에 조영욱(서울)에게 찔러준 패스는 일품이었다. 수비수 사이를 꿰뚫고 쇄도하던 조영욱의 속도를 그대로 살려주는 패스로 세계를 놀라게 했다. 월드컵 무대를 휘젓고 있는 이강인. 그의 왼발에 세계의 이목이 쏠리는 이유다.

한국 시간으로 지난 3일 FIFA 메인에 인터뷰 기사가 올라갔던 이강인 ⓒFIFA

사상 첫 결승 진출 길목에서 만나는 상대 에콰도르와의 경기는 충분히 승산이 있다는 평가다. 에콰도르는 16강에서 남미의 강호 우루과이, 8강에서 미국을 차례로 꺾으며 준결승에 올랐다.

그러나 객관적인 전력은 한국이 앞선다는 평가다. 또 한국은 이미 에콰도르를 상대로 승리를 거둔 좋은 기억이 있다. 월드컵을 앞두고 치른 평가전에서 에콰도르를 1-0으로 꺾고 대회를 시작했다. 당시 유일한 득점을 기록한 선수가 바로 이강인이다. 한국의 에이스이자 최고의 공격 옵션이다. 이강인의 왼발이 어떻게 사용되느냐가 관건이다.

3일 FIFA는 이강인이 한국 리얼리티쇼 TV에 출연한 이후 발렌시아 1군 뛰는 선수로 성장했다는 내용을 기사화한 전례가 있다.

이젠 믹스트존에도 외신 기자들이 이강인을 포함한 한국 선수들을 인터뷰하는 시간이 늘고 있고, 외신 기자와 FIFA 기자들 또한 믹스트존에서 정정용 U-20 감독에게 적극질문하면서 한국의 저력을 인정하고 성과를 인정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