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내세요! 유가족 여러분!"
"힘내세요! 유가족 여러분!"
  • 배성하
  • 승인 2019.05.31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재까지 한국인 관광객 7명이 숨졌고 헝가리 승무원 2명 포함 21명 실종 상태 /
'참좋은여행', "사고자 가족 40명 출국…보상에 총력 다할것" /
사고 유람선은 파노라마데크사의 '허블레아니'로 길이 27m의 소형 선박

【뉴스제이】 배성하 기자 = "헝가리 부다페스트 해상 사고 유가족 여러분을 '뉴스제이'에서 위로를 전합니다."  저희가 할 수 있는  것은 위로의 글 뿐지만, 마음을 모아 진심으로 가족들의 마음에 다가갑니다. 저희 '뉴스제이' 발행인의 특별한 지시에 의해 유가족을 위한 특별기사를 올립니다. "힘내세요! 유가족 여러분!"

30일 새벽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33명이 탑승한 유람선이 침몰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위)'와 추돌사고가 일어난 것으로 추정되는 크루즈호 '바이킹 시진'.(파노라마 덱(위)·바이킹 리버 크루즈 홈페이지 캡처) 2019.5.30/뉴스1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의 침몰 사고는 29일(현지시간) 오후 9시 5분께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운항하던 유람선 '허블레아니'(헝가리어로 '인어')가 크루즈선과 충돌하면서 일어났다.

침몰한 유람선에는 한국인 33명과 헝가리인 승무원 2명 등 모두 35명이 타고 있었다고 외교부 등이 전했다. 이들 중 현재까지 한국인 관광객 7명이 숨졌고 헝가리 승무원 2명 포함 21명이 여전히 실종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 가족 10명은 사고 현장인 헝가리 부다페스트행 비행편에 오르기 위해 30일 밤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이번에 부다페스트로 가는 가족 중에는 외조부모, 어머니와 함께 유람선을 탄 6세 여아의 친지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힘내세요! 유가족 여러분!"

피해자 가족 10명은 31일 오전 1시 15분 카타르 도하를 경유해 헝가리 부다페스트로 향하는 카타르 항공에 몸을 싣는다. 현지 시간으로 31일 낮 12시 55분에 도착할 예정이다. "힘내세요! 유가족 여러분!"

피해자 가족 약 50명은 31일 새벽부터 4가지 항공편으로 나눠 부다페스트로 향한다. 애초 38명이 현지에 가기로 했다가 인원이 늘었다. 31일 오전에 이어 낮 12시 50분 독일 프랑크푸르트를 경유해 부다페스트행으로 환승하는 항공편을 통해서도 출발한다. 같은 시간 항공편으로 오스트리아 빈으로 향한 뒤 육로를 거쳐 부다페스트로 이동하는 가족들도 있다. "힘내세요! 유가족 여러분!"

이어 오후 1시 20분 프랑스 파리 경유 비행기를 통해 나머지 가족들도 현지로 떠난다. "힘내세요! 유가족 여러분!"

이상무 참좋은여행사 전무이사가 30일 서울 중구 참좋은여행사에서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 사고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5.30/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상무 참좋은여행사 전무이사가 30일 서울 중구 참좋은여행사에서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 사고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5.30/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참좋은여행'은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발생한 유람선 침몰 사고 이후 모든 사고 수습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이상무 '참좋은여행' 전무이사는 30일 오후 9시 20분에 서울 본사에서 가진 5번째 브리핑에서 "현지로 떠날 사고자 가족들을 위한 숙박·교통·통역 지원 등을 차질 없이 진행할 것"이라며, "수습과 보상을 위해 회사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총력을 다하고 제반 처리 과정을 모두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전무는 "언론에서 가장 많은 질문을 부분이 보험 관련 사항"이라며 "중견기업 수준에서 감당해 낼 수 있을까 하는 우려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 회사는 여행자보험 한도 인당 1억과 배상책임보험 60억원에 가입돼 있다"며 "가해 선박회사 또한 스위스 국적 대형 회사로 부실 문제는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설명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유람선 침몰 사고의 정확한 원인은 29일 오후 9시경(현지 시간) 유람을 마치고 감속하는 한국인 관광객 탑승 유람선 후미를 가속하는 대형 크루즈 바이킹 선박이 충돌하면서 발생한 것으로 밝혀졌다.

아울러 충돌한 선박간의 수용 인원은 6배 가량 차이가 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인이 탑승한 유람선은 파노라마데크사의 '허블레아니'로 길이 27m의 소형 선박으로 최대 45명을 수용할 수 있다. 대형 선박은 스위스 바젤이 본사인 '바이킹 리버 크루즈'로 최대 탑승인원은 300명이며, 이번 사고에도 피해를 입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