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승억 목사, 3.1운동 재연행사 민족대표 33인으로 추대
백승억 목사, 3.1운동 재연행사 민족대표 33인으로 추대
  • 배성하
  • 승인 2019.03.14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국가원로회의’ 박 준 부의장과 함께 팔짱을 끼고 시가행진 마쳐
시편 73:23 성경 말씀 속에서 ‘주손’이라는 호를 만들어

서산이룸교회 원로목사인 주손 백승억 목사가 3월 12일(화) 오후2시 서울 탑골공원에서 개최된 ‘제100주년기념 3.1독립운동 재연기념행사’에 민족대표로 33인 중 한사람으로 행사에 참가했다. 주최한 ‘(사)3.1동지회 중앙회’의 서봉수 회장, 고종욱 대회장으로부터 민족대표 33인 중 한 사람으로 추대를 받았다. 행사에서 민족대표로 추대 받은 33인은 분담하여 독립선언문을 낭독했다.

행사 후 종로대로 한편을 자치한 대형 태극기가 휘날리는 가운데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면서 경찰의 보호아래 광화문 세종대왕 동상 앞까지 시가행진을 안전하게 마쳤다. 백승억 목사는 ‘(사)국가원로회의’ 박 준 부의장과 함께 팔짱을 끼고 다정한 모습으로 시가행진을 했다.

주손 백승억 목사는 “내가 항상 주와 함께하니 께서 내 오른을 붙드셨나이다”(시편 73:23)라는 성경 말씀 속에서 ‘주손’이라는 호를 만들었다고 전했다

국가원로회의’박 준 부의장(좌)과 팔짱끼고 함께 한 백승억 목사(우)
33인 대표들과 함께 한 백승억 목사 (앞줄 우측 네번째)
독립선언문 낭독하는 백승억 목사 (가운데)
대한독립만세를 외치고 있다
33인 대표들과 함께 독립선언문 낭독하는 백승억 목사 (앞줄 우측 세번째)
큰 태극기와 함께 행진
최부신 목사(우)와 함께 한 백승억 목사(좌)
태극기와 함께 북치고 장구치고 행진

 한편, 행사를 주최한 ‘(사)3.1동지회 중앙회’는 3.1정신계승을 위하여 1948년 정부수립 초기 공보처등록 애국단체 제1호(1963년 문화공보부 재등록 제89호)로 등록된 애국단체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