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피로회복 시즌3’ 헌혈운동 시작
‘대한민국 피로회복 시즌3’ 헌혈운동 시작
  • 박유인
  • 승인 2022.12.03 2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피로회복 with 세브란스병원’/
올해는 희귀 난치병 환우 돕기 헌혈운동/

【뉴스제이】 박유인 기자 = 코로나로 인해 헌혈 수급이 어려운 상황 속에서 시작됐던 한국교회의 ‘대한민국 피로회복’ 헌혈운동이 세 번째 시즌을 시작한다.

지난해 ‘대한민국 피로회복 For Kids’ 발대식에서 시즌1 캠페인 당시 기증된 헌혈증 3,697개를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전달한 모습. ©기독일보 DB
2021년 '대한민국 피로회복 FOR KIDS' 소아암 어린이 수술비 전달식    ©뉴스제이 DB

2022년 ‘대한민국 피로회복 시즌3’는 ’대한민국 피로회복 with 세브란스병원‘이라는 타이틀로 진행된다. 올해는 연세의료원과 연합해 진행하기 때문이다.

신촌·강남·용인 세브란스병원에서 경제적 어려움으로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희귀 난치병 환우들을 각 1명씩 추천받아 한국교회 성도들의 헌혈과 후원을 통해 치료비를 모금할 예정으로, 헌혈을 진행할 때마다 5,000~10,000원(한마음혈액원을 통한 헌혈만 적립 가능)의 치료비가 적립되고, 기념품 판매과 기부도 함께 진행된다.

‘대한민국 피로회복 with 세브란스병’ 캠페인 포스터<br>
‘대한민국 피로회복 with 세브란스병’ 캠페인 포스터

이 운동은 지난 2020년, 적십자, 한마음혈액원과 연합해 ‘사귐과 섬김’의 15개 교회(남서울, 동안, 만나, 새중앙, 선한목자, 성락성결, 소망, 수영로, 신촌성결, 온누리, 일산성광, 주안장로, 지구촌, 충현, 할렐루야)로 처음 시작됐다.

당시 ‘대한민국 피로회복 시즌1’은 이후 경기도 성남시 소재 6개 교회, 기독교한국침례회 소속 18개 교회, 개별 참여 신청 10개 교회, NGO단체 18개 기관, 고등학교 1개(용인덕영고등학교) 참여로 확대됐다.

성탄절부터 부활절까지, 총 15,664명의 성도들이 참여해 그중 11,930명이 헌혈을 완료했고, 이와 별개로 ‘대한민국 피로회복 본부’로 3,697장의 헌혈증이 기부돼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전달됐다.

2021년 ‘대한민국 피로회복 시즌2’는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과 연합해 경제적 어려움으로 수술받지 못하는 소아암 어린이들을 돕기 위해 ’대한민국 피로회복 For Kids‘라는 타이틀로 시작됐다. [참고기사 한국교회, 헌혈캠페인 '시즌2' 오픈 ... ‘대한민국 피로회복 FOR KIDS’ 발대식 ]

117개의 크고 작은 교회와 극동방송, 용인 세브란스 등 21개의 기관 및 단체가 참여한 가운데 총 10,225명이 신청해 그중 8,475명이 헌혈을 완료했다. 또한 헌혈을 진행할 때마다 4000~8,000원(한마음혈액원을 통한 헌혈만 적립 가능)이 적립됐고, 헌혈에 참여하지 못하는 성도들은 기념품을 구입하거나 기부 등으로 수술비를 적립했는데, 1억1천여만 원이 모금돼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을 통해 소아암 환아들에게 전달됐다.

‘대한민국 피로회복 시즌3’를 시작하며, 캠페인의 최초 제안자였던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는 “일회성 이벤트로 끝나지 않는 ’지속성‘과 ’진정성‘을 가지고 있는 헌혈운동”이라고 소개하며 “누구나 쉽게 참여할 수 있는 운동이 되도록 초점을 잡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해 ‘대한민국 피로회복 For Kids’ 발대식에서 '시즌1' 캠페인 당시 기증된 헌혈증 3,697개를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전달했다.          ©뉴스제이 DB
지난해 ‘대한민국 피로회복 For Kids’ 발대식에서 '시즌1' 캠페인 당시 기증된 헌혈증 3,697개를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전달했다.          ©뉴스제이 DB

주안장로교회 주승중 목사는 “헌혈운동을 다시 시작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 우리 모든 성도님들 이에 동참해 우리 사회의 피로회복을 위해서 힘써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전했다.

선한목자교회 유기성 목사는 “생명을 살리는 일은 복음의 핵심이다. 해마다 진행되는 헌혈, 희귀병, 난치병을 돕는 일에 여러분 모두가 다 함께 참여해주실 간절히 부탁드린다”고 많은 성도들의 참여를 독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안보면 후회할 기사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