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개정 교육과정은 폐기되어야 한다 
2022 개정 교육과정은 폐기되어야 한다 
  • 배하진
  • 승인 2022.10.25 0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00여 시민단체 연대한 ‘교정넷’, 촉구/
2022 개정 교육과정, 지난 정부 각본/
성윤리 파괴, 동성결혼 합법화 등 우려/

【뉴스제이】 배하진 기자 = 602개 시민단체가 연대해 지난 14일 출범한 ‘교육 정상화를 바라는 전국 네트워크’(이하 교정넷)가 2022 개정 교육과정을 두고 “국민의 뜻과 대통령의 공약과는 전혀 다른 지난 정부가 짜놓은 교육과정”이라며 강행 중단과 교육부 관리들의 즉각 사퇴를 촉구했다.

‘교육 정상화를 바라는 전국 네트워크’ 포럼이 지난 10월 14일(금) 오후 3시 한국프레스센터 2층 프레스클럽에서 개최한 바 있다. 

‘교육 정상화를 바라는 전국 네트워크’ 포럼이 지난 10월 14일(금) 오후 3시 한국프레스센터 2층 프레스클럽에서 열렸다.      ⓒ영상 캡처

창립총회 이후 진행된 포럼에서는 현숙경 교수(침신대), 이명희 교수(공주대), 조영길 변호사(법무법인 아이앤에스), 이제봉 교수(울산대)가 발제하고, 이명진 원장(성산생명윤리연구소), 이형우 교수(한남대), 전윤성 변호사(자유와평등을위한법정책연구소), 강정희 대표(부산공교육살리기학부모연합)가 토론자로 나섰다.  

또한, ‘2022 개정 교육과정’에 대한 반대 목소리가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교육 정상화를 바라는 전국 네트워크’(이하 교정넷)가 지난 20일 오후 대통령 집무실 인근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 앞에서 시안의 전면 폐기를 촉구하며 규탄 집회를 열기도 했다.

교정넷은 24일 발표한 성명에서 “2022년 3월 9일 대선을 통해 지난 정부는 국민으로부터 심판을 받고 현 정부가 시작되었지만, 지난 정부가 현행 헌법을 위배하면서 편향된 이념에 기반하여 개발한 2022 교육과정이 교육부 관료들에 의해 별다른 수정 없이 그대로 추진되고 있다”고 했다.

교정넷은 “지난 정부는 민주주의에서 자유를 삭제하면서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바꿀 뿐만 아니라, 성전환과 동성애를 옹호하여 차별금지법을 정당화하고, 성윤리를 파괴하며, 동성결혼을 합법화하여 가족체제를 해체할 뿐만 아니라, 50여 가지 제3의 성을 인정하는 성별체제로 바꾸어 사회체제를 전복하려는 편향된 이념에 기반한 교육과정을 추진하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교육부 장관조차 없는 가운데 교육부 관리들은 지난 정부가 만든 2022 개정 교육과정 논의를 강행하여 10월 말경에 교육부 안을 만들어서 11월 초에 국가교육위원회로 넘긴다고 한다”고 했다.

‘2022 개정 교육과정’에 대한 반대 목소리가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교육 정상화를 바라는 전국 네트워크’(이하 교정넷)가 지난 20일 오후 대통령 집무실 인근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 앞에서 시안의 전면 폐기를 촉구하며 규탄 집회 모습.   
‘2022 개정 교육과정’에 대한 반대 목소리가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교육 정상화를 바라는 전국 네트워크’(이하 교정넷)가 지난 20일 오후 대통령 집무실 인근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 앞에서 시안의 전면 폐기를 촉구하며 규탄 집회를 개최했다.   

또 “이러한 교육부의 강행 추진은 새로 임명되는 교육부 장관의 지휘를 받지 않고 자신들의 뜻대로 교육과정을 만들겠다는 의도가 숨어 있으며, 운석열 대통령의 공약과 국민의 뜻도 무시하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교정넷은 “다음 세대를 지난 정부의 이념대로 세뇌하려고 추진했던 교육과정의 전체적인 흐름을 과감하게 중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적어도 새로 임명되는 교육부 장관과의 충분한 논의를 거친 후에 교육부 안을 확정하는 것이 당연함에도 불구하고, 일정을 핑계로 대면서, 지난 정부가 만든 각본대로 강행 추진한다면, 교육부 관리들은 징계는 물론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안보면 후회할 기사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