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다일공동체 창립 20주년, 중남미 지부 확대
미주 다일공동체 창립 20주년, 중남미 지부 확대
  • 배하진
  • 승인 2022.08.16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주 다일공동체, 중남미 사역 역할 커져/
한국 다일공동체와 사역 구분(?), 효과적 선교/

【뉴스제이】 배하진 기자 = 미주 다일공동체가 창립 20주년을 맞아 중남미 지부 확대를 목표로 삼았다. 중남미 사역 역할이 커진 것이다.

미주 다일공동체 창립 20주년 행사 참석자들이 한국에서 차먹한 최일도 목사 부부와 함께 기쁨을 나누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미주 다일공동체
미주 다일공동체 창립 20주년 행사 참석자들이 한국에서 참석한 최일도 목사 부부와 함께 기쁨을 나누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미주 다일공동체

미주 다일공동체가 창립 20주년을 맞아 지난 8일(현지 시간) 오후 6시 아틀란타연합장로교회(담임 손정훈 목사)에서 창립 20주년기념 행사를 갖고 비전을 새롭게 했다.

이날 감사예배에서는 지난 2002년 3월 설립된 ‘미주 다일공동체’의 20년을 회고하고 그 동안 섬긴 봉사자들과 후원자들에게 감사를 전하는 자리가 됐다. 특히, 감사예배에는 한국에서 다일공동체 대표 최일도 목사 부부가 참석해 더 뜻깊은 자리가 되었다.

최일도 목사는 “지금까지는 한국 다일이 주축이 되었지만, 20주년을 맞이하며 중미와 남미에 세워질 모든 지부들은 미주 다일공동체에서 설립과 운영을 담당하게 될 것이다. 한국은 아시아와 아프리카를 섬기는 일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주 다일공동체는 2002년 3월 조지아주 애틀란타의 후원자들이 중심이 되어 2002년 8월 8일 조지아 주 정부희 허가를 받아 설립이 되었고, 2022년 8월 8일로 설립 20주년 기념일을 맞이 하게 되었습니다.
미주 다일공동체는 2002년 3월 미국 조지아주 애틀란타의 후원자들이 중심이 되어 2002년 8월 8일 조지아 주 정부의 허가를 받아 설립이 되었고, 2022년 8월 8일로 설립 20주년 기념일을 맞이 하게 되었다.      ©미주 다일공동체

한국 다일공동체와 미주 다일공동체의 사역을 나눠 세계선교를 더 효과적으로 펼치겠다는 최일도 목사와 한국 다일공동체의 결단이기도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안보면 후회할 기사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