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6개국, 성경 6만 4천여 부 전달된다
아프리카 6개국, 성경 6만 4천여 부 전달된다
  • 배성하
  • 승인 2022.07.29 2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성서공회-서울광염교회 기증식/
이슬람 확장지역 모잠비크, 가나/
내전 중인 남수단, 르완다, 콩고민주공화국, 우간다/

【뉴스제이】 배성하 기자 = 대한성서공회가 서울광염교회(담임 조현삼 목사)의 후원으로 아프리카 6개국에 성경 64,845부를 보내는 기증식 예배가 27일 드려졌다.

기증식 참석 관계자들이 기증될 현지어 성경 앞에서 기념촬영을 했다.    ©대한성서공회
기증식 참석 관계자들이 기증될 현지어 성경 앞에서 기념촬영을 했다.    ©대한성서공회

이 6만4천여 권의 성경은 각각 남수단-딩카 파당어 성경 외 11,687부, 르완다-킨야르완다어 성경 14,365부, 콩고민주공화국-불어 성경 11,640부, 우간다-영어 성경 외 9,441부, 모잠비크-츠와어 성경 3,466부, 가나-트위 아잔테어 성경 14,246부다.

이번 기증식 예배에서 서울광염교회 성경 반포 사역 담당인 최규환 목사는 설교를 통해 “오늘 우리가 제작해 반포하는 이 성경이 닿는 세계 곳곳마다 놀라운 구원의 역사가 일어나게 될 것”이라며 “이 성경책을 통해 하나님을 만나고, 예수님을 만나 그 영혼이 살아나고 목마름과 배고픔이 해결되는 은혜가 임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대한성서공회 호재민 총무(왼쪽)에게 서울광염교회 권대현 집사가 대표로 성경을 기증했다.   ©대한성서공회
대한성서공회 호재민 총무(왼쪽)에게 서울광염교회 권대현 집사가 대표로 성경을 기증했다. ©대한성서공회

우간다성서공회 사이먼 피터 총무를 비롯해 후원받는 아프라카성서공회 담당자들은 영상 인사를 통해 경제적 어려움과 내전의 아픔 가운데 있는 아프리카 대륙에 성경을 보급할 수 있도록 후원해 준 서울광염교회에 감사와 기쁨을 전했다.

대한성서공회 호재민 총무는 “이번에 후원하는 아프리카 6개 나라들이 기근, 부족 간의 전쟁, 난민들의 문제에 직면해 있다. 서울광염교회가 후원하는 성경으로 아프리카 청소년들의 미래가 밝아질 것이고, 고단한 삶에 지친 사람들이 위로와 용기를 얻게 될 것”이라며 감사와 기대의 마음을 전했다.

대한성서공회에 따르면, 이번에 성경이 지원되는 아프리카 6개국(모잠비크 / 가나 / 남수단 / 르완다 / 콩고민주공화국 / 우간다)은 대부분 빈곤과 내전의 문제, 이슬람교 확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남수단과 르완다, 콩고민주공화국, 우간다 모두 내전으로 오랜 시간 고통받았으며, 이로 인해 사람들이 받은 정신적 상처와 피폐해진 땅은 아직까지도 이어져 많은 사람들이 트라우마와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한다.

©대한성서공회
아프리카 6개 나라에 전달되는 성경은 각 나라에서 사용되는 언어로 제작되어, 다양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에게 전달된다.     ©대한성서공회

또한 아프리카 북부 지역에 있는 가나는 확장되는 이슬람교의 위협과 빈곤 가운데 고통받고 있으며, 모잠비크는 반복되는 자연재해로 재건에 대한 희망을 품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공회 측은 전했다.  

대한성서공회는 “아프리카 6개 나라에 전달되는 성경은 각 나라에서 사용되는 언어로 제작되어, 다양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에게 전달된다”며 “서울광염교회의 후원으로 전달된 성경을 통해 아프리카 대륙에 복음이 전파되고, 사람들의 삶 가운데 하나님 나라에 대한 소망이 가득하기를 소망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안보면 후회할 기사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