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경찰, 낙태클리닉 근처서 기도한 76세 노인 체포
英 경찰, 낙태클리닉 근처서 기도한 76세 노인 체포
  • 케이티 나 & 에쉴리 나
  • 승인 2022.07.20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머지사이드 경찰국, 기소 취소, 기도 권리 인정/
자유 수호 연맹, “기도할 기본적인 권리 있다”

【미국=뉴스제이】 케이티 나 & 에쉴리 나 통신원 = 영국 경찰이 낙태 클리닉 밖에서 묵묵히 기도한 혐의로 체포, 구금 및 벌금형을 선고받은 영국 노인 여성에 대한 기소가 취소된 것을 'ADF UK'가 발표하자, "종교 자유 옹호자들이 축하했다"고 크리스천포스트(CP)가 보도했다.

머지사이드 경찰국이 2021년 2월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 기간 동안 낙태 클리닉 밖에서 조용히 기도한 76세의 리버풀 할머니 로사 라로르(Rosa Lalor)에 대한 기소를 취하했다       ©로사 라로르(자유 수호 연맹 / ADF UK)
머지사이드 경찰국이 2021년 2월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 기간 동안 낙태 클리닉 밖에서 조용히 기도한 76세의 리버풀 할머니 로사 라로르(Rosa Lalor)에 대한 기소를 취하했다.       ©자유 수호 연맹 / ADF UK

종교 자유 법률 비영리 단체인 ‘자유 수호 연맹’(Alliance Defending Freedom)의 한 지부인 ‘ADF UK’는 성명을 통해 머지사이드 경찰국이 2021년 2월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 기간 동안 낙태 클리닉 밖에서 조용히 기도한 76세의 리버풀 할머니 로사 라로르(Rosa Lalor)에 대한 기소를 취하했다고 발표했다. 

머지사이드 경찰은 이제 그러한 구금이 잘못되었으며 라로르가 자신의 권리 내에서 행동했으며 실제로 야외에서 기도할 ‘합리적인 권리’를 갖고 있음을 인정했다. 로사 라로르에 부과된 벌금도 취소되었다. 

라로르의 법적 문제는 2021년 2월 24일 법 집행관이 코로나바이러스를 억제하기 위해 시행된 폐쇄 기간 동안 그녀가 야외에 있었던 이유를 물으면서 시작되었다. 그녀가 “걷고 기도하고 있다”고 대답했을 때, 그 경찰관은 “그녀가 교회에 있지 않기 때문에 그렇게 할 ‘합리적인’ 변명거리가 없다”고 말했다.

ADF가 정리한 사례 요약에 따르면 "2021년 폐쇄 기간 동안 76세의 로사 라로르는 항상 규칙을 준수하기 위해 주의를 기울였다. 구체적으로 말하면, “규칙이 허용되는 대로 대부분의 날 산책했고, 추가 예방 조치를 위해 필수가 아닌 마스크도 착용했다”고 전했다.

로사 라로르는 “검찰이 정의를 위한 길고 고된 투쟁 끝에 마침내 이 혐의를 취하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저는 ADF UK의 지원을 받아 우리 모두가 기도할 기본적인 권리가 있음을 보여주기 위해 이 도전을 진행했습니다. 우리 모두는 저처럼 기도할 권리가 있습니다.”

“경찰이 나에게 공공 거리에서 기도할 수 없다고 말한 것은 잘못이었습니다. 관용적인 사회를 유지하려면 공무원이 기본적인 종교의 자유를 존중하고 그 권리가 어떻게 나타나는지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것이 중요합니다."

ADF UK는 유럽인권협약 9조가 라로라에게 낙태클리닉 밖에서 기도할 수 있는 권리를 부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제9조는 “모든 사람은 사상, 양심 및 종교의 자유에 대한 권리를 가진다. 이 권리에는 자신의 종교 또는 신념을 변경할 자유와 단독으로 또는 다른 사람과 공동으로, 공적 또는 사적으로 자신의 종교 또는 신념을 표명할 자유가 포함된다.”고 말한다. 

로사 라로르의 사건을 담당한 ADF UK의 법률 고문 예레미야 이구누볼레(Jeremiah Igunnubole)는 “라로르의 이야기가 공공질서와 관련하여 표현의 자유와 종교의 자유에 대한 권리를 적절하게 파악하기 위해 전국 경찰의 기술 지도가 필요함을 보여준다”라고 강조했다.      ©자유 수호 연맹 / ADF UK

로사 라로르의 사건을 담당한 ADF UK의 법률 고문 예레미야 이구누볼레(Jeremiah Igunnubole)는 “이 법을 준수하는 여성이 그녀의 생명을 옹호하는 입장으로 인해 고통스럽고 기나긴 형사 소송을 먼저 당하게 된 것은 매우 유감이다”라며 “라로르의 이야기가 공공질서와 관련하여 표현의 자유와 종교의 자유에 대한 권리를 적절하게 파악하기 위해 전국 경찰의 기술 지도가 필요함을 보여준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낙태 클리닉 외부에서 기도 집회를 개최하는 친생명 단체 ‘40 Days for Life’의 국제 이사인 로버트 콜훈(Robert Colquhoun)은 “당국이 거리에서 기도를 검열하기로 결정할 수 없기 때문에 중요한 승리”라고 말했다.

콜훈은 “우리는 여성과 아기가 낙태보다 훨씬 더 나은 대우를 받을 자격이 있고 임신 중에도 두 생명을 모두 부양할 수 있는 해결책을 찾을 수 있다고 믿기 때문에 기도에 전념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우리는 여성들이 원하는 경우 임신을 계속할 수 있도록 지원을 받을 수 있는 자선 단체와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언제나 기쁘게 생각합니다. 우리는 Rosa의 이야기가 민주주의에는 종교의 자유, 자유를 위한 공간이 있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전달하기를 바랍니다. 집회, 언론의 자유, 사상의 자유, 그리고 그 검열은 모든 사람에게 해로운 일입니다.”

ADF UK는 시위대가 낙태 클리닉에 들어가려는 여성에게 최소 100미터(거의 300피트) 거리를 유지하도록 요구함으로써 여성에게 "영향을 미치는" 것을 금지하는 북아일랜드 법에 우려하고 있다. 영국 대법원은 리버풀과 본머스를 포함한 영국의 다른 도시들이 유사한 조치를 시행하는 것을 고려함에 따라 이번 주 후반에 이 법을 검토할 예정이다.  

ADF UK 커뮤니케이션 국장인 로이스 맥클래치(Lois McClatchie)는 그러한 법률이 라로르와 같은 생명을 지지하는 시위대에게 미칠 수 있는 영향에 대해 경고했다.

맥클래치는 "모든 종류의 '영향력'을 범죄화하는 것은 너무 광범위하여 범죄의 문턱을 허용할 수 없을 정도로 낮은 수준으로 낮출 수 있다."라고 말했다. 또한, “우리는 내무부(Home Office) 검토를 통해 낙태 시설 외부에서 성희롱이 발생하는 경우가 드물고, 발생하면 경찰이 이미 이를 막을 권한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완충 구역은 여성들이 가장 필요로 하는 곳에서 의미 있는 자선적 도움과 지원을 제공하는 것을 포함하여 모든 활동에 대한 전면 금지를 도입한다”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안보면 후회할 기사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