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에서 1,200년전 십자가 발견
파키스탄에서 1,200년전 십자가 발견
  • 배성하
  • 승인 2022.05.03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슬람 오기 전, 기독교 존재 증명/
무게가 3~4톤, 높이 7×6피트로 측정/
발티스탄의 베이스 캠프 근처에서 발견/

【뉴스제이】 배성하 기자 = 1,200년 된 거대한 십자가가 파키스탄 산에서 발견되었다. 이것은 아마도 이슬람이 오기 전에 기독교가 그곳에 일찍 존재했음을 증명할하는 것이라고 'UCA 뉴스'가 보도했다.

거대한 십자가의 무게가 3~4톤, 높이가 7×6피트로 측정했다.     ⓒ파미르 타임즈

발티스탄 대학교의 3인 탐험대가 대리석 암석으로 만든 거대한 십자가를 발굴했다. ‘UCA 뉴스’는 무하마드 나임 칸(Muhammad Naeem Khan) 부총장이 학업 책임자와 이사와 세사람이 함께 팀을 이끌었다고 보도했다.

카바르도 십자가
보도 자료에서 팀은 거대한 십자가의 무게가 3~4톤이라고 밝혔다. 또한 높이를 7×6피트로 측정했다. 그들은 발티스탄의 히말라야 산맥에 있는 베이스 캠프 근처에서 그것을 발견했다. 시기 추정에 따르면, 그것은 1,000년에서 1,200년 전의 것이다.

또한 그곳에서 발견된 최초의 성십자가이다. 수세기 동안 발티스탄에서는 이교도 상징, 모양 및 형태만 발굴했다. 그들은 그것을 "카바르도 십자가"라고 불렀다.

이슬람이 오기 전의 기독교
한 단체의 기독교 지도자인 만샤 누르(Mansha Noor)는 말했다.

“스카두에서 고대 십자가가 발견되었다는 것은 우리 모두에게 참으로 좋은 소식입니다. 이 지역에 기독교가 존재했고 기독교인의 교회와 집이 있어야 함을 보여줍니다. 현재 그 지역에는 그리스도인 가족이 없지만 한때는 그곳에 있었습니다.”

그러면서 “십자가의 정확한 역사를 알기 위해 국제 역사가들을 초청해 당국에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파키스탄의 한 기독교 지도자도 이 발견을 축하했습니다. 그는 ㄱ;독교 구호기관인 'Barnabas Fund'에 이렇게 말했다.

“주님을 찬양합니다. 이것은 저를 매우 기쁘게 합니다. 이슬람이 오기 훨씬 전에 우리의 믿음이 아주 오래 전에 이곳에 있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은 파키스탄의 기독교인들에게 큰 격려가 될 것입니다. 이것은 놀라운 소식입니다! 이번 연구 결과가 파키스탄 기독교에 대해 무엇을 드러낼지 기대됩니다”

파키스탄은 국민의 대다수가 이슬람교도인 나라다. 96%는 이슬람을 실천한다고 공언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안보면 후회할 기사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