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털사 애즈버리교회, 미연합감리회 교단탈퇴 결정 ... “성경에 초점 맞추고, 교리적 충실한 회중 유지 원해”
美 털사 애즈버리교회, 미연합감리회 교단탈퇴 결정 ... “성경에 초점 맞추고, 교리적 충실한 회중 유지 원해”
  • 케이티 나
  • 승인 2022.03.30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찬성 1588표, 반대 48표로 성도들 지지/ 
미국 대표적인 보수 감리교회 중, 하나/
동성 결혼식 주례 서는 것 반대 입장/

【미국=뉴스제이】 케이티 나 통신원 = 미국 오클라호마주 털사(Tulsa)에 위치한 美 대형교회 중 하나인 ‘애즈버리교회’가 ‘미연합감리회’(UMC) 교단 탈퇴를 결정했다고 27일(현지 시간)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가 보도했다.

‘애즈버리교회’는 “우리의 사명은 다른 사람들이 예수님을 따르도록 돕는 것입니다.”라는 복음적인 사명을 위해 달려가는 미국의 대표적인 보수 성향의 교회이다.

오클라호마주 털사(Tulsa)에 위치한 美 대형교회 중 하나인 ‘애즈버리교회’가 ‘미연합감리회’(UMC) 교단 탈퇴를 결정했다.        ©애즈버리교회 웹사이트
2022년 3월 27일 오클라호마주 털사(Tulsa) 애즈버리교회(Asbury Church) 담임인 톰 해리슨 목사가 2022년 3월 27일 주일예배에서 ‘마태복음 17:1-13’을 본문으로 ‘변화산 위의 예수’라는 제목의 주일예배에서 설교하고 있다.        ©애즈버리교회 웹사이트
2022년 3월 27일 오클라호마주 털사(Tulsa) 애즈버리교회(Asbury Church) 담임인 톰 해리슨 목사가 2022년 3월 27일 주일예배에서 ‘마태복음 17:1-13’을 본문으로 ‘변화산 위의 예수’라는 제목의 설교를 하고 있다.    ©애즈버리교회 웹사이트

‘애즈버리교회’는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교단에서 탈퇴하는 절차를 시작했다. 언제 어디서 새로운 교단과 제휴할지는 모른다. 현재의 주요 초점은 애즈버리의 자산과 이익을 보호하는 것이며 UMC에서 완전히 탈퇴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교단 탈퇴에 대한 성도들의 최종 투표 결과는 ‘찬성 1588표, 반대 48표’였다.
 
이번 발표는 이달 초 미연합감리회가 코로나 대유행을 이유로 총회를 2024년으로 연기한 지 몇 주 뒤에 나왔다.

애즈버리교회의 담임 톰 해리슨(Tom Harrison) 목사는 지역 신문사인 ‘털사 월드’(Tulsa World)와의 인터뷰에서 “한동안 결별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해리슨 목사는 “이러한 분리를 추진하는 데는 문제가 없다. 오히려 수년 동안 신학, 사역, 기독론에 대해 매우 다른 접근 방식으로 운영된 후, 교회 지도부와 직원들은 이러한 접근법과 더 이상 타협하거나 지속할 수 없다고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애즈버리교회로서 우리는 다른 사람들이 예수님을 따르도록 돕는 우리의 사명을 계속 추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교회 측은 5월에 공식 출범할 예정인 보수 감리교단인 ‘글로벌감리교회’(Global Methodist Church; GMC)에 가입을 고려할 수도 있는데, 이 새로운 교단의 창립이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해 지연되고 있다”고 밝혔다.

교회는 “이 미래의 교단은 성경의 권위를 지지하는 북미, 아프리카, 유럽 및 기타 지역의 전 연합감리교인들로 구성될 것”이며, “우리의 현재 정체성인 성경에 초점을 맞추고, 교리적으로 충실한 회중으로 유지되는 것이 미래의 결실에 더 적합하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톰 해리슨 목사가 교회 안에 설치된 침례탕에서 침례를 집도하고 있다.(우)    ©애즈버리교회 웹사이트
톰 해리슨 목사가 교회 안에 설치된 침례탕에서 침례를 집도하고 있다.(우)    ©애즈버리교회 웹사이트

이 교단 웹사이트에 따르면, 전 세계 수천 명의 감리교 성직자들과 평신도들이 “기독교 신앙의 위대한 에큐메니컬 및 복음주의 신앙고백에 젖어 있는, 신학적으로 보수적인 감리교단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3년 넘게 일해왔다”고 전했다.

이 단체는 성명에서 “신학적으로 보수적인 일부 지역 교회는 연회가 공정한 탈퇴 조항을 협상할 용의가 있는 반면, 불행히도 다른 지역 교회들은 장애물에 직면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래서 ‘과도적 리더십 위원회’는 글로벌감리교회를 출범시킬 때라고 결정했다”고 했다.

GMC ‘과도적 리더십 위원회’ 의장인 키스 보이에트 목사는 “신학적으로 보수적인 교회와 연회가 분열적이고 파괴적인 논쟁에서 벗어나 함께 나아갈 자유를 갖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연합감리회는 지난 수년간 동성애에 견해 차이는 보수파 교회들의 탈퇴로 이어졌다. 감리회의 공식 장정은 동성애는 죄악이며, 동성애자 성직자의 서품과 동성 결혼 축복을 금지하고 있다. 그럼에도 일부 진보 성향의 목회자들은 공개적으로 동성애자 성직자의 서품을 허용하거나, 동성 결혼식에 주례를 서는 등 반대 입장을 보여왔다.

2020년에는 감리회 일부 목회자, 신학 교수, 교회 지도자들은 주교회의에 공개서한을 보내 총회에서 분리 법안이 통과되기 전에 교단 탈퇴를 승인해 줄 것을 요청했다.

지난 1월 30일, 앨라배마주 몽고메리에 소재한 대형교회 중 하나인 ‘프레이저연합감리교회’가 교인 투표를 통해 UMC 탈퇴를 결정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안보면 후회할 기사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