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마리안퍼스 코리아', 서울시·고려대의료원과 감염병 대응 협약체결 ... “고려대에 이동식 모듈병상 설치, 자원봉사자 긴급 모집 중”
'사마리안퍼스 코리아', 서울시·고려대의료원과 감염병 대응 협약체결 ... “고려대에 이동식 모듈병상 설치, 자원봉사자 긴급 모집 중”
  • 배성하
  • 승인 2022.01.29 0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압장치 설치 에어텐트, 2월 말까지 40병상/ 계획
전 세계 긴급 지역에 모듈병상 운영/ 
위크스 대표 “한국형 긴급대응 혁신 될 것”/
오세훈 시장 “공공기관 중심 틀 깨는 첫 시도”/

【뉴스제이】 배성하 기자 = ‘사마리안퍼스(Samaritan's Purse) 코리아’ 코로나19 등 각종 감염병 위기 상황 대응과 역량 강화를 위해, 서울시·고려대의료원과 함께 ‘감염병 위기 극복 공동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28일 고려대학교의료원에서 열린 이 협약식에는 크리스 위크스(Chris Weeks) ‘사마리안퍼스 코리아’ 대표, 오세훈 서울시장, 김영훈 고려대학교 의료원장(의무부총장) 등이 참석해 △감염병 위기 상황에 대비한 공동 대응 계획 수립 △감염병 대응 전문인력 지원 △공동 계획에 따른 인력·장비 확보 협력 △감염병 예방 및 관리 전략 공유에 대한 상호 협력을 약속했다.

(왼쪽부터 순서대로) 크리스 위크스 ‘사마리안퍼스 코리아’ 대표, 오세훈 서울시장, 김영훈 고려대 의료원장이 협약식을 진행하고 있다.    ⓒ사마리안퍼스 코리아

이들은 특히 최근 오미크론 확진자 급증 대응책으로 긴급모듈병원 설치 등 코로나긴급대응을 위한 다각적인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고려대학교 안암캠퍼스에 설치될 모듈병상은 이동과 보관이 편리하고 설치기간이 짧아 비교적 단기간에 병상을 마련할 수 있다. 2월 중순에 8병상을 설치해 안전성 여부를 확인한 후 2월 말까지 40병상까지 설치하여 운영하고, 코로나19 확산세를 고려해 60병상을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총 100개의 병상은 텐트병원 안에 음압장치가 설치된 이동식으로, 미국 등 해외에서 에볼라와 같은 감염병 치료를 위해 에어텐트 형식의 이동형 모듈병상을 설치해 본 경험이 있는 '사마리안퍼스 코리아'가 설치를 맡는다.

크리스 위크스 '사마리안퍼스 코리아' 대표는 협약식에서 “사마리안퍼스는 국제재난대응 영역에서 지난 50년 동안 매우 어려운 상황들을 극복하며 활동해 왔다”며 “의료사역을 통해 전쟁, 재해, 핍박 등으로 고통 받는 부상자들을 긴급야전병원에서 치료하고 있으며, 전용기를 구비해 재난이 발생한 지 72시간 내에 현장에서 활동을 시작하는 기동력을 갖추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전례 없는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사마리안퍼스는 2020년부터 이탈리아, 미국 캘리포니아, 뉴욕, 바하마 등 대규모 확진자가 발생한 지역에 급파돼 모듈병상 운영을 통해 감염병 대응 활동을 전개하고 있고, 감염병 대응에 국제적인 전문성을 인정받고 있다”고 소개했다.

'사마리안퍼스'가 전 세계 감염병 치료를 위해 설치한 에어텐트 형식의 이동형 모듈병상. 텐트병원 안에 음압장치가 설치된 이동식으로, 미국 등 해외에서 에볼라와 같은 감염병 치료를 위해 사용됐다.
'사마리안퍼스'가 전 세계 감염병 치료를 위해 설치한 에어텐트 형식의 이동형 모듈병상. 텐트병원 안에 음압장치가 설치된 이동식으로, 미국 등 해외에서 에볼라와 같은 감염병 치료를 위해 사용됐다.     ⓒ사마리안퍼스 코리아

또 “국제단체와 대학의료기관, 정부가 국가 위기 대응을 위해 협력한다는 것은 미국에서도 쉽지 않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며 “코로나19만이 아니라 앞으로 어떤 재난 상황이 오더라도 긴급하고 전문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한국형 긴급대응 포로토콜을 세우는 일로, 이는 국내 구호활동과 의료지원의 혁신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사마리안퍼스 코리아는 기독교 국제구호단체로서, 교계와 수많은 기독교인에게서 나라와 민족을 위해 일하겠다는 뜨거운 마음을 확인받았다”며 “앞으로 이들은 사마리안퍼스를 통해 물질적·정신적·인적 지원을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세훈 시장은 “이번 협력은 그간 공공기관 중심의 틀을 깨는 첫 번째 시도이자 선제적 대응이라는 데 큰 의의가 있다”며 “방역의 중대고비를 맞은 현 시점에서 고려대의료원, 사마리안퍼스, 서울시가 함께 구축할 긴급모듈병상은 그간 힘겹게 버텨온 의료진과 시민들에게 큰 희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훈 의료원장은 “어려운 시기 서울시 당국과 국제단체인 사마리안퍼스와 파트너십을 구축할 수 있어 기쁘다”며 “이번 삼각 협력을 통해 논의될 긴급모듈병원은 의료체계가 위협받는 현 상황의 게임체인저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평했다.

아울러 이들은 보다 안정적인 모듈병상 운영을 위해 많은 의료진과 자원봉사자들의 지원을 기다리고 있다. 지원 문의는 ‘사마리안 퍼스 코리아’ 대표 전화로 할 수 있다(02-2015-1800).

사마리안 퍼스가 전 세계에 감염병 치료를 위해 설치한 에어텐트 형식의 이동형 모듈병상.
'사마리안 퍼스'가 전 세계에 감염병 치료를 위해 설치한 에어텐트 형식의 이동형 모듈병상.    ⓒ사마리안퍼스 코리아

한편, '사마리안 퍼스'(Samaritan’s Purse)는 지난 50년간 전 세계 긴급구호활동, 보건의료활동 및 어린이 대상 선교활동 등 다양한 초교파적 비영리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대표 프랭클린 그래함(Franklin Graham) 목사는 1973년 한국 기독교 부흥을 일으켰던 빌리 그래함 목사의 아들로, 한국을 포함해 캐나다, 영국, 호주 및 독일에 지사를 설립했고, 17개국에 현장사무소를 운영하고 있다.

한국 지부인 '사마리안퍼스 코리아'는 ‘오퍼레이션 크리스마스 차일드 OCC’선물상자 보내기, 의료선교, 식수위생사업, 생계지원, 긴급재난구호 등의 사역을 전문적으로 하고 있으며, 교회, 단체, 개인 후원자들을 모집하고 있다.

홈페이지(samaritanspurse.or.kr)에서 일시 후원 및 정기 후원도 가능하다.
문의: 02-2105-180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안보면 후회할 기사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