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승리호’, 넷플릭스 개봉 '세계 1위' ... "26개국에서 재생 수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영화 ‘승리호’, 넷플릭스 개봉 '세계 1위' ... "26개국에서 재생 수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 배성하
  • 승인 2021.02.09 2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최초 우주 SF영화로 주목받아/
영화 ‘#살아있다’ 이후 두번째 세계 1위/
황폐화된 2092년 지구를 배경으로/
우주 쓰레기를 주우러 다니는 이야기/
영화 '승리호' 포스터

【뉴스제이】 배성하 기자 = 배우 송중기 주연의 한국 최초의 우주 SF 영화 ‘승리호’가 전 세계 동시 공개 하루 만에 넷플릭스 영화 순위 세계 1위 정상에 올랐다.

9일 영상 콘텐츠 순위 차트를 제공하는 플릭스패트롤 집계에 따르면 한국형 SF '승리호'는 지난 7일 기준 총점 648점으로 넷플릭스에서 가장 많이 스트리밍된 영화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5일 넷플릭스에서 최초 공개된 ‘승리호’는 '늑대소년'의 조성희 감독이 연출을 맡은 데 이어 출연진도 화려해 더욱 주목을 받았다. 배우 송중기부터 김태리, 진선규, 유해진이 영화 주·조연을 맡았다.

‘승리호’는 한국, 프랑스, 벨기에, 러시아, 불가리아, 코스타리카, 에스토니아, 핀란드, 덴마크, 도미니카 공화국, 홍콩, 칠레 등 26개국에서 재생 수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미국, 캐나다, 호주 등에서도 5위 안에 들어서는 등 큰 호응을 받고 있다.

지난해 극장가 기대작이었던 ‘승리호’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개봉 일정을 연기하다 지난 5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동시 공개됐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영화·방송계를 감안, 넷플릭스 공개로 방향을 선회했다는 후문이다. 넷플릭스로 전세계 190개국에 동시 공개돼 그 효과를 톡톡히 받았다는 평이다.

한국영화의 넷플릭스 세계 1위는 처음은 아니다. 앞서 지난해 여름 극장에서 개봉한 뒤 가을에 넷플릭스에서 선보인 좀비영화 ‘#살아있다’가 한국 영화로는 처음 세계 1위에 오른 바 있었다.

배우 송중기 주연의 영화 ‘승리호’는 지구가 황폐화된 2092년을 배경으로 한다.

영화 ‘승리호’는 지구가 황폐화된 2092년을 배경으로 한다. 돈을 벌기 위해 우주선을 개조해 우주 쓰레기를 주우러 다니는 우주해적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인류는 지구가 병들자 우주 위성궤도에 새로운 보금자리 UTS를 만든다. 돈 되는 일이라면 무엇이든 마다하지 않는 조종사 태호(송중기 역), 과거 우주 해적단을 이끌었던 장선장(김태리 역), 갱단 두목이었지만 이젠 기관사가 된 타이거 박(진선규 역), 평생 이루고 싶은 꿈을 가진 작살잡이 로봇 업동이(유해진 역/목소리) 등이 출연한다.

이들은 우주 쓰레기를 주워 돈을 버는 청소선 《승리호》의 선원들이다. 그러던 어느 날, 사고 우주정을 수거한 《승리호》는 그 안에 숨어 있던 대량살상무기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한다. 선원들은 도로시를 거액의 돈과 맞바꾸기 위한 위험한 거래를 계획한다.

한편, 240억 원이 제작비가 투입된 영화 '승리호'는 넷플릭스측에서 판권으로 310억 원을 지불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안보면 후회할 기사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