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큐 영화 《부활: 그 증거》 흥행 중, ‘관객 2만 돌파’ ... “죽음과 부활의 진정한 의미를 알아가는 여정이 감동과 희망을 준다”
다큐 영화 《부활: 그 증거》 흥행 중, ‘관객 2만 돌파’ ... “죽음과 부활의 진정한 의미를 알아가는 여정이 감동과 희망을 준다”
  • 발행인 나관호
  • 승인 2020.11.21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소문 타고 ‘N차 관람객’도 다수/
“보면 볼수록 새로운 깨달음” 고백/
‘80차 항암’ 넘어선 예배자 태도 배워야/

【뉴스제이】 다큐멘터리 영화 《부활: 그 증거》가 지난 10월 8일 개봉 이후, 작은 불꽃처럼 꺼지지 않는 관람 열기로 장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제자, 옥한흠》, 《잊혀진 가방》 등 다양한 기독교 영화를 연출한 김상철 감독의 신작이다. 지난 16일 기준 2만 관객을 돌파했다. 권오중, 이성혜, 이용규, 이어령, 천정은 등이 출연하고 있다.

《부활: 그 증거》를 본 관객들은 자신이 살면서 잊고 있었던 ‘부활’ 메시지를 다시금 깨달으며 소중한 지인들에게 영화를 소개하거나 같이 보러 가는 등 입소문을 통한 열기를 이어가고 있다. 더욱이 관객 중에서는 ‘n차 관람객’이 많다. 지인들과 함께 25번을 관람한 성도도 있다고 한다. 그렇게 주변인들에게도 함께 감동을 나누는 마음들이 이어지며 지속적인 관람층을 형성하고 있다.

“죽음과 부활의 진정한 의미를 알아가는 여정을 통해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과 희망을 선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죽음과 부활의 진정한 의미를 알아가는 여정

이에 대해 영화 관계자는 “어려운 시국과 상황 속에서도 꾸준히 관람이 늘어나고 있는 이유는 ‘영화를 보면 볼수록 보이지 않던 메시지가 보이고 더욱 확실한 믿음을 갖게 된다’는 점이고, 삶과 죽음에 대한 막연함이 구체적으로 우리의 삶에 반영할 수 있는 나침반 같은 역할을 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죽음과 부활의 진정한 의미를 알아가는 여정을 통해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과 희망을 선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리고 “내 마음 속 《부활: 그 증거》가 특별한 이유는 꺾이지 않는 코로나의 기세로 해외여행이 어려운 시국에 영화를 통해 ‘부활’의 증거가 되는 장소들을 찾아가는 영상 성지순례를 체험하면서, 불확실한 사회 분위기와 삶과 죽음에 대한 고민과 걱정이 많아진 시대 속에서 ‘부활의 증인’들의 삶과 간증을 통해 희망과 용기를 전한다는 점”이라고 했다.

김상철 감독은 “예배의 회복과 전도, 공동체 두 가지가 떠오른다. ‘예배의 회복과 전도’라 하면, 부활에 대한 믿음과 소망, 인생의 주인이 누구냐는 질문을 통해 이 땅에서의 참된 예배자의 자세다. ‘80차 항암’을 넘어선 천정은 자매를 통한 예배자의 태도와 전도자의 모습이 정상적으로 살아가는 우리에게 주는 충격과 도전이 너무 크다. 그리고 공동체다. 진정한 공동체의 인식에는 삶과 죽음이 붙어 있고, ‘이 땅이 잠시 머무는 공간’이라는 것을 아는 믿음이 존재한다”고 말했다.


“실제 25번을 보신 분도 있다.”

김 감독은 “따라서 영화에 나오는 ‘카타콤 공동체’가 지금 교회가 지향하는 공동체의 연구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보았다. 그래서 영화는 보면 볼수록 새로운 각도에서 이해되는 깨달음이 있다”며 “이 영화를 보지 못한 분들은 있을 수 있으나 한 번 본 사람은 없다는 말이 무리가 아니”라고 했다.

이어 “실제 25번을 보신 분도 있다. 이것은 말이 안 되는 상황이다. 그런데 보고 또 보면 계속 다른 메시지가 들리고 보인다고 한다. 저는 감히 해석을 하지 못하겠다. 코로나 19의 환경을 통과하는 시점에 개봉했으나 주님의 은혜와 부활의 증인들이 만들어가는 성과”라며 “앞으로도 계속 기도와 응원을 부탁드린다. 우리는 부활의 증인”이라고 했다.

2만 돌파와 함께 출연진들도 감사의 인사를 전해왔다. 김상철 감독은 어려운 시국 속 영화를 만난 관객들에게 감사를 전하며 “영화를 보면 볼수록 새로운 각도에서 볼 수 있는 깨달음이 있을 것”이라고, ‘N차 관람’에 대한 감사를 전했다.

한편, 관객들에게는 부활 소망을, 극장가에는 새로운 활력을 선사하며 관객 수 2만 명을 돌파한 영화 《부활: 그 증거》는 전국 상영관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나관호 목사 (뉴스제이 대표 및 발행인 / 크리스천커뮤니케이션연구소 소장 / 문화평론가 / 기윤실 선정, 한국 200대 강사 / 역사신학 및 대중문화 연구교수)

 

 

유영미 아나운서 ( SBS 아나운서 / 다큐 영화 감독)

[유영미 아나운서는‘서울국제초단편영화제’에서 <노래가 뭐길래>로 ‘초단편영화 아카데미’부문 ‘우수상’을 수상, 대큐감독으로 데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안보면 후회할 기사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