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행 트레인’ 추신수, 마이너리거 191명 123만원씩 지원..."이제는 돌려줄 때다"
‘선행 트레인’ 추신수, 마이너리거 191명 123만원씩 지원..."이제는 돌려줄 때다"
  • 배성하
  • 승인 2020.04.02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귀감이 될 만 한 ‘노블레스 오블리주’/
마이너리그 7년 동안 어려움 당해본 이유/
‘코로나 19’ 사태 위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2억원 기탁/

【뉴스제이】 배성하 기자 = '추추 트레인’ 추신수(37)가 또 선행을 싣고 달린다.

美 프로야구 MLB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가 소속팀 산하의 마이너리그 선수 191명 전원에게 1000달러(약 123만원)의 생계 자금을 지원한다고 AP통신이 2일(한국시간) 보도했다. 합산 총액이 19만1000달러(약 2억3500만원)로 적지 않은 돈이다.

힘든 환경에서 운동하는 현지 마이너리그 선수들을 위해 대규모 금전 지원, 합산 총액이 19만1000달러(약 2억3500만원)로 적지 않은 돈이다.

힘든 환경에서 운동하는 현지 마이너리그 선수들을 위해 대규모 금전 지원을 한 것이다. 고액연봉을 받는 메이저리그 베테랑으로서, 귀감이 될 만 한 ‘노블레스 오블리주’다.

앞서 추신수는 지난달 1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고통받는 대구광역시 시민들을 도우려고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2억원을 기탁했었다.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가 중단되고 정규시즌 개막도 연기되면서 자택에 머무는 추신수는 AP통신과 인터뷰에서 “나도 마이너리그에서 7년 동안 뛰었는데 금전적으로 상당히 힘들었다”라며 “지금 마이너리그 선수들은 당시보다 환경이 좋아졌지만, 여전히 금전적으로 어려운 형편”이라며 지원 배경을 밝혔다. 추신수는 지난달 중순 스프링캠프가 중단된 직후 마이너리그 선수들을 돕는 방안을 놓고 아내와 상의했다고 전했다.

미국 메이저리그(MLB)는 시즌이 중단되면서 마이너리그 선수들에게 최대 주급 400달러(약 50만원)를 지원하기로 했으나 대다수 선수가 생계를 위협받아 다른 부업을 찾고 있다.

텍사스와 1억3000만달러에 7년 계약을 맺은 추신수는 마지막 해인 올 시즌 팀 내 최고액인 2100만달러의 연봉을 받는다.

추신수는 “20년 전 미국에 처음 왔을 때 나는 아무것도 가진 것이 없었지만 지금은 야구 덕분에 많은 것을 누리게 됐다”면서 “그래서 이제는 돌려줄 때다. 힘들게 운동하는 선수들을 돕는 것은 아주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안보면 후회할 기사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