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역 육군 장교의 '아파트 사랑'
예비역 육군 장교의 '아파트 사랑'
  • 나관호
  • 승인 2018.10.12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기나는 사람] 아파트분양 전문가 '임기섭 부장'

예의 바르고, 매너와 책임감 있고, 군인정신으로 무장된 향기나는 사람
군생활 21년 7개월....사회경험 없어 아쉬운 소리 못해...고객에게 상처 받기도

우연이지만 필연 같이 만난 사람이 있다. 예비역 장교 출신의 아파트 분양전문가다. 집사람과 함께 길을 가다 우연히 들른 아파트모델하우스에서 임기섭 부장(45세)을 만났다. 예비역 장교지만 아직도 군인처럼 사는 사람이었다. 예의 바르고, 매너와 책임감 있고, 삶의 향기가 있는 군인정신으로 무장된 사람이었다. 그런데 그에게 부드러움이 있다. 그것은 켈리그라피를 쓰고 있으며, 고객들에게 선물하기도 한다. 그렇게 만난 임기섭 부장이 어떤 사람인지 궁금했다.

“모두가 만류했습니다. 가족들 전부 "당신은 성격상 영업직은 못한다"고 말입니다. 사실 저도 자신은 없었습니다.”

군인정신으로 사는 임기섭 부장
책임감 가진 군인정신으로 살고 있는 임기섭 부장

군 생활만 장교로 21년 7개월 지낸 임기섭 부장. 사회에서 다른 것은 전혀 경험이 없기에 아쉬운 소리 자체를 못하는 성격이라서 어떤 때는 고객들로부터 많은 상처를 받았다고 한다. 군인 정신으로 사는 그가 상처를 받았다는 것은 아이러니다. 그만큼 순수한 사람이다.

한순간 고마운 사람보다. 꼭 필요한 사람으로 남아라 임기섭 부장의 켈리그라피
임기섭 부장의 켈리그라피

그런데 임부장이 군 경험 생활이 사회에 나와 중에 도움이 된 것을 말했다. 그것은 ‘책임감, 솔직함, 부지런함’이었습니다. 처음처럼 똑같은 그의 성격이 만날 때마다 보인다.

“분양영업이라는 곳에 정도는 없지만, 저만의 정도를 걸으려고 합니다. 제가 좋아하는 글 중에 이런 말이 있어요. ‘없이 살아도 쪽팔리게 살지 않는다. 꾸준함은 성공의 지름길이다.' 이 두 가지가 제 영업의 정도예요.”

그래서 그는 약속을 지키는 신뢰 받는 사람, 행복을 전달하는 사람, 정직을 나누는 분양인이 되고 싶은 작은 희망으로 달려가고 있다. 그에게 큰 박수를 보낸다. "임기섭 부장님! 화이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