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신천지 이만희 교주 소환 검토 중…전직 간부 참고인조사
검찰, 신천지 이만희 교주 소환 검토 중…전직 간부 참고인조사
  • 박유인
  • 승인 2020.03.24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유재산 등 관련 조사/
4.15 총선 이후 소환 예상/
감염병 예방관리 법률 위반 혐의 등/
'전피연' 관계자들 고발인 신분으로 조사

【뉴스제이】 박유인 기자 = 검찰이 신천지 교주 이만희 씨의 소환을 검토 중이라고 '파이낸셜뉴스'가 보도했다. 하지만 소환 시기는 4.15 총선 이후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파이낸셜뉴스'에 따르면, 최근 수원지검 형사6부(박승대 부장검사)는 먼저 신천지 전직 간부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이 씨의 사유재산과 관련, 집중 추궁한 것으로 전해진다.

또한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대표 신강식, 이하 전피연) 관계자들 역시 고발인 신분으로 조사하고 사실관계 등을 파악했다.

▲경기도 가평 신천지 연수원에서 기자회견 당시 이만희 씨.

이번 조사에서는 이 씨 등이 수십억원대 부동산을 소유하는 과정에서 신천지 교회의 자금이 사용된 정황이 있는지를 확인했다. 검찰은 이 씨 등 지도부의 조사만 남겨둔 상황이다.

이 언론은 법조계 관계자의 말을 빌려 “총선이 다가왔기 때문에 최대한 정치적 성향이 있는 사건들을 총선 이후에 처리하려고 할 것”아라고 전했다.

한편 이외에도 서울시가 이 씨와 지도부를 살인죄, 상해죄, 감염병 예방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으로 고발한 내용도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이창수 부장검사)에서 파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는 16일부터 신천지의 또 다른 사단법인인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에 대한 행정조사를 실시했으며 이를 통해 확보한 자료도 검찰에 넘길 계획이다.

서울시는 HWPL의 해외활동이 문화교류, 평화운동으로 위장하고 실질적으로는 신천지의 종교활동을 펼쳐왔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법인 허가 및 취소사유에 해당하는지를 파악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