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사람이 교회 건물 들어와 만지고 다녔다"…경찰 신고
"수상한 사람이 교회 건물 들어와 만지고 다녔다"…경찰 신고
  • 뉴스제이
  • 승인 2020.03.18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담임목사 “교회 무너뜨리기 위한 행동으로 의심”/
계단 손잡이, 화장실 손잡이, 번호키, 엘리베이터 등/
후드티에 마스크 쓰고 체취를 남긴 뒤 사라져/

【뉴스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에 민감한 가운데 “경기도 구리시의 한 교회 건물에 수상한 사람이 들어와 시설물을 만지고 다니는 행동을 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고 연합뉴스가 밝혔다.

경기도 구리시 소재 교회의 A 목사가 페이스북에 공개한 CCTV영상 갈무리.
경기도 구리시 소재 교회의 A 목사가 페이스북에 공개한 CCTV영상 갈무리.

18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4시 56분께 "마스크에 후드티 모자를 뒤집어쓴 남성이 구리시의 한 교회 건물에 들어와 곳곳에 체취를 남긴 뒤 사라졌다"는 내용의 112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자는 이 교회의 담임목사인 A 목사였다.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을 때 해당 남성은 이미 사라진 뒤였다. 해당 남성은 알 수 없는 이유로 교회 건물 내 계단 손잡이, 화장실 손잡이와 번호키, 엘리베이터 등에 자신의 체취를 남긴 뒤 사라졌다.

A 목사는 바로 방역소독을 했으며, 경찰에 순찰 강화를 부탁했다.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을 때 해당 남성은 이미 사라진 뒤였다.

A 목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건물 내외부 폐쇄회로(CC)TV를 공개하며 "교회가 어려울 때 교회를 무너뜨리기 위한 코로나 확진자의 행동으로 의심된다. 옆 교회에 연락하니 (이 남성이) 그 교회 건물에도 들어갔다 나오는 것이 찍혔다 한다"고 주장했다. 해당 게시물은 현재 삭제됐다.

A 목사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바로 옆 건물에는 CCTV가 없어 차량 블랙박스를 통해 수상한 남성의 건물 출입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시청에도 이 내용을 알려서 관내 교회에 전파될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에 출동했을 때 관련자가 이미 없어진 뒤였으며, 순찰을 강화하고 사건 처리는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