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도 감염될까'... 홍콩 ‘코로나19’ 확진자 반려견 '약한 양성' 반응
'강아지도 감염될까'... 홍콩 ‘코로나19’ 확진자 반려견 '약한 양성' 반응
  • 뉴스제이
  • 승인 2020.03.04 0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진자 홍콩마사회 직원 애완견 '약한양성'/
애완동물 감염 관련 추가 연구 필요/
WHO, 반려동물 감염 증거 없다 밝혀/
확진자 애완동물을 보호시설에 맡겨야/

【뉴스제이】 홍콩에서 우한폐렴 ‘코로나19’ 확진 환자의 애완견이 코로나 검사에서 ‘약한 양성’ 판정을 받았다.

28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보도에 따르면 “홍콩 당국은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홍콩마사회 직원 애완견에 대해 입과 코, 항문 등에서 채취한 샘플을 통해 ‘코로나19’ 검사를 한 결과 약한 양성 판정이 나왔다”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는 “개, 고양이 등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다는 증거가 없다”고 밝혔다. 다만 WHO는 애완동물과 접촉 후 비누로 손을 씻으면 살모넬라균, 대장균 등 전파 위험이 크게 줄어든다는 점을 강조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아직까지 개, 고양이 등 반려동물이 '코로나19' 감염 증거가 없다고 밝힌 것과는 차이가 있어 우려를 낳는다. 다만 홍콩 당국은 이 애완견에 대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내리지는 않았다. 추가로 검사해야 할 부분이 많다고 본 것이다.

홍콩 당국은 "이 애완견이 정말로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인지, 아니면 단순히 입이나 코에 바이러스가 묻은 것인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 더 많은 검사를 할 필요가 있다"면서 "이 애완견은 아직까진 발열 등 ‘코로나19’ 관련 증상을 보이진 않는다"고 밝혔다.

홍콩 당국은 ‘코로나19’ 확진자가 키우는 애완동물을 보호시설에 맡겨야 한다고 했다. 홍콩 당국은 "코로나19 확진자의 경우 데리고 있는 애완동물을 반드시 보호시설에 맡겨야 할 것"이라면서 "애완동물 건강 상태의 변화가 감지된다면 가능한 빨리 수의사 조건을 구해야 한다"고 전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개, 고양이 등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다는 증거가 없다”고 밝혔다. 다만 WHO는 애완동물과 접촉 후 비누로 손을 씻으면 살모넬라균, 대장균 등 전파 위험이 크게 줄어든다는 점을 강조했다. 애완동물 감염 관련해서 추가 연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카드뉴스